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911,764
오늘방문 : 4413
어제방문 : 1949
전체글등록 : 15,885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93
댓글및쪽글 : 3479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12
ㆍ조회: 393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택하라

[성명] 택시월급제 국회 논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6 19:52:08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택하라

택시월급제 국회 논의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택시업계 저임금은 장시간 노동을 낳고, 장시간 노동은 다시 저임금을 낳으며, 이는 결국 불친절과 난폭운전을 낳는 동시에 노동자 건강과 승객 안전을 헤친다.

우리 사회 모두가 패자일 수밖에 없는 이 악순환에서 유일한 승자는 불법 사납금으로 이윤을 갈취하다시피 하는 택시 업체다. 택시업계 무한 반복 악순환을 끊어 낼 유일한 방법은 모두가 알고 있다. 정부의 외면과 사용자 탐욕 속에서 시행하지 못하고 있는 월급제다.

이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7일 택시업계 노사 대표자들과 정부·여당은 말 그대로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사납금제를 폐지하고 노동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시행키로 했으며, 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택시사업조합의 탐욕은 결국 이 합의를 깨고 월급제 입법 반대의견을 내는 지경에 이르렀다. 몽니도 이런 몽니가 없다. 불만이 쌓일 대로 쌓인 국민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었던 이유는 택시업체 사용자가 예뻐서가 아니라, 모든 이해 당사자들이 진중한 논의 끝에 사회적 합의에 도달해서였다. 택시사업조합이 뒤통수를 친 것은 택시 노동자만이 아니라 전 국민이다.

국회 교통법안심사소위는 오늘 사납금 폐지 법안과 노동시간 월급제 법안을 다룬다. 국회 여야과 국토부는 이 법안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 안 그래도 장시간 노동을 부채질하는 탄력근로제 개악과 저임금 노동을 부추기는 최저임금 개악에 나섰던 정부와 국회다. 노사정 일부 대표자만의 반쪽짜리 결정만으로도 노동법 개악을 강행하는 이들이 사회적 합의를 이룬 사안을 부결시키는 만행을 저질러서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

택시 월급제는 이해 당사자뿐만 아니라 지켜보는 국민들의 바람이기도 하다. 사용자단체의 탐욕에 충실할 것인지, 사회적 합의에 따를 것인지 국회는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

 

201932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0106 성명서) 택시노동자도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하라!! 관리자 2021/01/06 52
택시리스제 야합을 당장 폐기하라!! 관리자 2020/10/27 162
택시총량제 사회적 합의사항 이행하라!! 관리자 2020/09/02 196
전액관리제 철저시행 촉구 성명서(1.22) 관리자 2020/01/22 654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910
429 2차 재난지원금 지급결정을 환영한다 관리자 2020/09/23 106
428 재난지원금 제외한 정부여당을 규탄한다 관리자 2020/09/11 136
427 2차재난지원금 택시노동자도 포함시켜라<성명서> 관리자 2020/09/08 141
426 수소전기차 빙자한 택시부제 폐지 음모 철회하라!! 관리자 2020/07/21 247
425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관리자 2020/04/03 264
424 택시와 플랫폼 상생법안 국회 법사위 통과!! 관리자 2020/03/05 208
423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관리자 2020/02/27 155
422 집회잠정연기성명서 민주택시 2020/02/24 159
421 2.25. '타다'척결 택시총궐기대회 관리자 2020/02/21 168
420 '타다' 법원판결 관련 택시단체 공동성명서 관리자 2020/02/19 136
419 (기자회견문)대법 판결과 사납금 폐지법 철저히 집행하라 관리자 2019/12/17 496
418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관리자 2019/12/13 158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99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182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158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287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353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227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374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412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268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806
12345678910,,,17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