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57,458
오늘방문 : 152
어제방문 : 285
전체글등록 : 15,570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81
댓글및쪽글 : 2228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08
ㆍ조회: 145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성 명 서

국토교통부는 타다등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 승합자동차를 임차하는 경우 운전자 알선을 허용토록 201410월 관련 법령이 개정되었다. “타다는 이 조항을 근거로 자신들의 불법 유사택시영업을 합법이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조항의 입법취지는 중·소규모 단체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여 관광산업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당시에도 승합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 유사택시영업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운전자를 특정 승합자동차에 배차하여 운행하거나, 임차인의 요구가 있기 전에 승합자동차를 탑승시켜 승객 유치를 위해 대기 또는 배회 영업하는 등의 행위는 불법행위로 단속 대상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사회문제로 대두된 타다의 불법 유사택시영업에 대해 유권해석을 유보함으로써 주무부처로써 직무를 유기하고 있으며, 나아가 불법행위를 방조함으로써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

현재 택시는 공급과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으로 매년 약 1천대의 택시를 감차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택시와 유사한 영업을 하는 렌터카의 불법행위를 용인하는 것은 혈세가 투입되는 정책사업을 주무부처가 무력화하는 것에 다르지 않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타다의 불법영업을 용인함에 따라 타다와 유사한 파파등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영업을 중계하는 플랫폼 업체들이 우후죽순 등장하여 활개를 치고 있다.

심지어 우리나라의 중요한 관광명소인 제주도에도 최근에 타다와 유사한 끌리면타라수 십대가 운행하고 있고, 운전자의 운전면허증 등 서류심사만으로 운전자를 확인을 하고 있어 각종범죄와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를 방문한 외국인이나 외지인 들은 타라의 불법여객운송이 불법인지도 모르고 이용하고 있어 관광객의 피해가 예상되며, 여객운송질서 확립이 절실한 실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타다를 비롯한 렌터카를 이용한 유사 불법택시영업에 대해 철저한 단속과 함께 엄중한 처벌을 병행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

검찰은 타다운영진을 즉각 구속하라!!

지난 2월 서울개인택시 업계에서 쏘카(SOCAR) 대표 이재웅과 브이씨앤씨(VCNC) 대표 박재욱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으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하였다. 이에 우리 택시 4개 단체는 공동으로 여객법과 파견법 위반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지난 5월 검찰에 제출한 바 있다. 또한 6월에 추가 고발장이 접수되었다.

현재 검찰은 타다의 불법 운행에 대한 관계 기관의 의견조회를 마무리 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직까지 타다의 불법행위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에는 타다운전자들이 만취한 여성승객의 사진을 불법 촬영하고 이를 SNS를 통해 공유하며 성희롱 범죄를 저지르는 등 이용승객의 안전에 대한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불법여객운송행위를 정당화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타다경영진에 대한 사법처리가 지연되면 지연될수록 택시업계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타다의 척결을 요구하며 돌아가신 개인택시 조합원의 숭고한 뜻에 따라 우리 택시 4개 단체는 검찰에 타다운영진의 즉각 구속과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

국회는 김경진 의원이 발의한 법률안을 즉각 통과 하라!!


 

지난 711일 김경진 의원은 타다의 불법영업을 근절하기 위하여 승합렌터카 임차인에 대한 운전자 알선을 단체관광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로 한정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하였다.

국민을 대표하는 입법기관으로써 국회는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불법 유사택시영업으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여객운송질서를 보호하기 위하여 해당 법률안의 조속한 심사를 통해 입법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

30만 택시종사자와 100만 택시가족이 요구한다!

불법운행 타다운영진을 즉각 구속, 처벌 하라!

김경진 의원이 대표발의한 타다 불법운행 근절 법률안을 조속 입법화하라!


 

2019. 08. 06.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450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14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40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46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145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182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109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213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239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185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545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232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100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53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155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228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101
401 세명의 택시운전사 분신, 정부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02/12 161
400 티원택시 출시 민주택시 2019/02/12 188
399 0118 사회적대화기구참여 성명서 관리자 2019/01/21 140
398 '사회적 대타협'빙자한 '사회적 대수작' 국토부는 해체하라! 관리자 2019/01/14 163
397 카카오카풀 중단 없이 사회적 대타협은 없다 관리자 2018/12/27 331
396 (보도자료) 12월 20일 끝장투쟁, 10만명 1만대 국회 포위 관리자 2018/12/12 228
395 (성명서) 택시노동자 국회앞 분신 항거 민주택시 2018/12/11 255
394 일간지광고2> 100만 택시가족은 요구한다! 관리자 2018/10/26 296
393 일간지광고1> 100만 택시가족의 절박한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관리자 2018/10/26 280
392 여당대표 카풀허용발언 규탄 성명 관리자 2018/10/24 322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