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562,988
오늘방문 : 244
어제방문 : 538
전체글등록 : 15,218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82
댓글및쪽글 : 1987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07
ㆍ조회: 94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앱택시 목적지 삭제 촉구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앱택시 목적지 삭제 촉구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김상훈, 더불어민주당, 마포1)는 제284회 정례회 기간 중 11월 2일(금) 도시교통본부에 대한 1일차 행정사무감사의 증인으로 참석한 ‘카카오모빌리티’와 ‘SK텔레콤(주)’를 상대로 앱택시 목적지 표기가 승차거부의 주된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앱택시 목적지 표기 기능을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교통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의회는 당초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와 SK텔레콤(주) 박정호 대표에 대해 증인 출석을 요구했으나 해외출장을 사유로 불출석 했으며, 이를 대신하여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류긍선 부사장과 SK텔레콤(주) TTS사업유니트 여지영 상무가 출석하였다.

교통위원회 위원들은 앱택시의 목적지 표기가 승차거부의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점, 독점적 위치에 있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목적지 표기 기능 삭제에 반대하고 있다는 점, 미비한 법제도를 피해 사업성에만 골몰하는 사이 시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고 있다는 점 등에 대해 지적하면서 민간부문의 사업이라 현재는 업계의 자율적인 개선을 유도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공분을 사는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 결국에는 무거운 제도적 규제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했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부사장은 “연내에 해결책을 마련하여 서울시의회에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SK텔레콤(주) 여지영 상무는 “업계 전체가 목적지 표시 기능을 없앤다는 공감대와 동의가 있다면 동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30일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가 의뢰하여 긴급하게 실시한 “서울시 앱 기반 택시 목적지 정보 표기 관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시민의 57.7%가 앱택시에 목적지를 미리 지정하는 것이 택시기사들의 콜 거부(승차거부)에 활용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김상훈 교통위원장은 증인들을 향해 “오늘 증인들의 발언은 영상자료와 속기록으로 서울시민들 누구나 볼 수 있는 만큼 연내에 대책을 마련하여 서울시의회에 보고하겠다는 증인들의 대시민 약속은 반드시 이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교통위원회는 앱택시 목적지 표기에 따른 승차거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105500113&wlog_tag3=daum#csidx597b31410d54df894ce2073b5f02982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00 당정 “택시기사 사납금 폐지·월급제 도입”…내주 중재안 나와 관리자 2018/12/14 88
1999 택시단체, 국회 앞 분향소 마련…무기한 밤샘 농성 돌입 관리자 2018/12/12 46
1998 분신 후 택시현장 '격앙'…"20일 국회 포위 10만 집회" 관리자 2018/12/12 55
1997 카카오 택시 호출 집단거부…“카풀 서비스 반대” 관리자 2018/12/12 31
1996 11월 22일 국회앞에서 카풀반대 2차 택시생존권사수결의대회 관리자 2018/11/07 206
1995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앱택시 목적지 삭제 촉구 관리자 2018/11/07 94
1994 [뉴시스] 서울시, 시의회에 택시요금인상안 제출 못해 관리자 2018/11/07 90
1993 [MBC] 일본 택시업계에 부는 변화의 바람 관리자 2018/11/02 160
1992 택시요금인상 사납금인상 갈등 관리자 2018/11/02 100
1991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대책 TF 첫 회의 관리자 2018/11/02 246
1990 [한겨레] 택시, 억울하다 관리자 2018/11/01 115
1989 [연합시론] 택시요금 인상…서비스·기사처우 개선 계기돼야 관리자 2018/10/29 55
1988 카풀 대책 TF 속도내는 민주당 관리자 2018/10/29 99
1987 국토부, 법인택시 사납금제 폐지 등 '택시산업 발전방안' 검토 관리자 2018/10/29 153
1986 [SBS]카카오 허점 파고든 매크로…'장거리 손님'만 낚아챈다 관리자 2018/10/26 80
1985 사천택시, 노동탄압용 택시감차신청 말썽 관리자 2018/10/26 57
1984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재추진?…국토부 "대화해야죠" 관리자 2018/10/26 37
1983 정부, 카풀 대책 발표했지만…뾰족한 대안 없어 관리자 2018/10/26 42
1982 [경인일보 현장르포]경인지역 '택시 파업' 높은 참여율 관리자 2018/10/26 34
1981 노조위원장 매수 사납금 기습 인상…택시회사 임원 '덜미' 관리자 2018/10/26 99
12345678910,,,100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