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620,174
오늘방문 : 353
어제방문 : 386
전체글등록 : 15,329
오늘글등록 : 2
전체답변글 : 583
댓글및쪽글 : 2060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8
ㆍ조회: 52  
동전 택시기사 사망 유족 "엄벌" 청와대 청원
 
[앵커]

얼마 전 인천에서 승객과 말다툼을 하다가 승객이 던진 동전에 맞은 70대 택시기사가 숨졌습니다.

말다툼 뒤 급성 심근 경색으로 쓰러져 숨진 건데, 사건은 폭행 혐의로 처리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유족들은 해당 승객을 더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택시 한 대가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옵니다.

30대 남성 승객이 이동 경로 문제로 택시 기사에게 폭언을 하기 시작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가요. 앞으로 가.가, 가라고. XXXX."]

[택시 기사/음성변조 : "아니, 욕하지 말고요."]

[승객/음성변조 : "가.가 XXX야. 이 XXXX가. XX 열 받게 하네. 이 XX. 좋게 좋게 이야기하니까."]

택시에서 잠시 내려서도 승객은 끊임없이 욕을 합니다.

[승객/음성변조 : "재수 없어 죽겠네, XX 얼마야? 야!"]

[택시기사 : "4200원."]

동전을 세더니,

[승객/음성변조 : "9,10,11,12…. 택시기사니까 넌 택시기사만 하면 돼!"]

택시 기사를 향해 힘껏 던집니다.

[승객/음성변조 : "XXXX가."]

그 뒤 5분여 동안 말다툼을 벌이던 도중 택시 기사가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인은 '급성심근경색'이었습니다.

경찰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승객에게 폭행치사가 아닌 폭행 혐의를 적용해, 해당사건을 송치했습니다.

사인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희박하다는 이유였습니다.

유족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승객의 조롱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가 사망 원인이 됐다며 단순 폭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유족/음성변조 : "욕을 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하고 이러면서 스트레스를 받다가 돌아가신 건데, 단순히 폭행으로만 들어간 게 저희는 이해가 안 되는 거죠. (가해자는) 잘살고 있는 모습이 보이니까 저희는 또 화나죠."]

유족들이 '동전 택시기사 사망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청와대 국민 청원은 3일 만에 9천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유족들은 승객을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오늘 검찰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2 “승차거부ㆍ사납금 없다” 웨이고 블루 출시 관리자 2019/03/22 10
2011 서울시, 도급택시 택시회사 압수수색, 최초로 전담반 설치 관리자 2019/03/22 11
2010 고 임정남열사 장례식 71일만에 엄수 관리자 2019/03/22 5
2009 다양한 택시 출시 시작!! 관리자 2019/03/21 24
2008 사회적대타협기구 합의 관리자 2019/03/08 51
2007 사회적대타협기구 택시카풀 내주까지 결론내겠다 관리자 2019/02/27 56
2006 20일 민주당사앞 불법카풀금지 집회 개최!! 관리자 2019/02/20 50
2005 동전 택시기사 사망 유족 "엄벌" 청와대 청원 관리자 2019/02/18 52
2004 서울택시 25-35세 1년간 4개월씩 사납금 3만원-1만원 인하 관리자 2019/02/18 101
2003 서울고법, 출퇴근 동선 벗어난 ‘카풀영업’ 불법 판결 관리자 2019/02/18 79
2002 얼마나 더 죽어야 되나 ... 택시단체 민주당앞서 집회 관리자 2019/02/13 52
2001 택시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식 관리자 2019/01/22 95
2000 당정 “택시기사 사납금 폐지·월급제 도입”…내주 중재안 나와 관리자 2018/12/14 307
1999 택시단체, 국회 앞 분향소 마련…무기한 밤샘 농성 돌입 관리자 2018/12/12 99
1998 분신 후 택시현장 '격앙'…"20일 국회 포위 10만 집회" 관리자 2018/12/12 106
1997 카카오 택시 호출 집단거부…“카풀 서비스 반대” 관리자 2018/12/12 93
1996 11월 22일 국회앞에서 카풀반대 2차 택시생존권사수결의대회 관리자 2018/11/07 254
1995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앱택시 목적지 삭제 촉구 관리자 2018/11/07 145
1994 [뉴시스] 서울시, 시의회에 택시요금인상안 제출 못해 관리자 2018/11/07 134
1993 [MBC] 일본 택시업계에 부는 변화의 바람 관리자 2018/11/02 231
12345678910,,,101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