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635,436
오늘방문 : 245
어제방문 : 488
전체글등록 : 15,36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83
댓글및쪽글 : 2068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12
ㆍ조회: 73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국토위 여야 간사 "다음 법안소위 때 처리 예정"


"질질 끌 수 없다…대타협 합의대로 패키지처리"

정부 "택시회사 재정지원? 수입 스스로 늘려야"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 합의에 대한 택시법인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여야가 당초 합의안대로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도 택시법인들의 재정지원 요구를 일축했다.

여야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과 택시운송사업 발전법 개정안을 일괄 처리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국회 국토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통법안심사소위가 다시 열리면 법안을 통과시켜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도 “다음 법안심사소위가 열리면 사회적 대타협 합의대로 법안 통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법안심사소위에선 ‘사회적 대타협 합의’ 관련 법안을 일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위 여야 간사는 조만간 법안소위 개최 일정을 합의할 예정이다. 당초 택시회사들의 반발을 고려해 카풀 허용 시간을 명확히 하는 법안을 우선 처리하고 택시기사 처우나 택시 규제개혁 법안을 후순위로 처리하는 방안이 논의되기도 했으나 여야는 일괄 합의로 뜻을 모았다.

윤 의원은 “사회적 대타협 합의는 패키지로 된 합의”라며 관련 법안을 일괄 통과시키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사회적 합의가 깨지는 모양새가 된다. 야당과 패키지로 연동해 통과시키기로 얘기가 됐다“고 전했다. 박 의원 역시 ”사회적 대타협 합의대로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며 ”질질 끌 수 없다“고 법안 통과 의지를 내비쳤다.

여야는 지난달 27일 소위에서 택시회사들의 반발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 구체적인 입장을 요구하며 법안 통과를 보류했다. 택시법인들이 사회적 대타협 합의 5조의 ‘택시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적극 추진한다’는 조항에 반발하는 것에 대한 대책 마련을 여야 의원들은 주문했다. 여야는 다음 소위에서 국토부 설명을 들은 후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현재 택시법인들은 현재의 소정근로시간이 아닌 실제 택시 운행시간에 근거한 근로시간 산정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처럼 하루에 실제 몇 시간을 일했는지와 무관하게 임금의 기준이 되는 ‘근로시간’은 노사합의로 정하는 ‘소정근로시간’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의 경우 현재 택시 실제 운행시간과 관계없이 하루 5.5시간의 소정근로시간으로 임금이 책정된다.

근로시간 인정은 ‘완전 월급제’ 도입의 가장 중요한 전제가 되는 사안이다. 택시법인들은 실제 택시 운행시간을 근로시간으로 인정할 경우 인건비 부담이 급증할 것이라며 국회 두 차례 반대 의견서를 내기도 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국회에 보낸 공문에서 “현 상황에서 정부 재정지원 없이는 전액관리제 시행이 불가능하다”며 사실상 정부의 재정지원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재정지원을 절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정열 국토부 2차관은 지난달 13일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규제완화, 영업방식 다양화, 새 시장 창출로 소득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며 “택시 회사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스스로 국민 요구에 맞게 개발해 수입을 늘려야지 정부 재정 지원은 발전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저임금은 다른 모든 업종에서도 적용되고 있다. 최저임금 보장을 위해 모든 업종에 정부가 재정지원을 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재정지원을 전제로 월급제를 도입할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한광범 (totoro@edaily.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대법원 판결, 최저임금법 회피하려는 소정근로시간단축은 무효 관리자 2019/04/19 52
2018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73
2017 법인택시월급제 가능할까? 따져보니 관리자 2019/04/04 142
2016 택시노조 반발…“거짓으로 국민·국회 우롱” 관리자 2019/03/26 103
2015 양대노총 택시노조 "사업주 완전월급제 반대 건의서 폐기해야" 관리자 2019/03/26 60
2014 기사들 강력 반발 - 택시회사들, 사회적 합의 깨고 '월급제 반대' 관리자 2019/03/26 58
2013 근로시간 월급제는 실제 일한시간 만큼 최저임금 이상을 보장하자는 상식적.. 관리자 2019/03/26 64
2012 “승차거부ㆍ사납금 없다” 웨이고 블루 출시 관리자 2019/03/22 70
2011 서울시, 도급택시 택시회사 압수수색, 최초로 전담반 설치 관리자 2019/03/22 59
2010 고 임정남열사 장례식 71일만에 엄수 관리자 2019/03/22 20
2009 다양한 택시 출시 시작!! 관리자 2019/03/21 56
2008 사회적대타협기구 합의 관리자 2019/03/08 71
2007 사회적대타협기구 택시카풀 내주까지 결론내겠다 관리자 2019/02/27 76
2006 20일 민주당사앞 불법카풀금지 집회 개최!! 관리자 2019/02/20 70
2005 동전 택시기사 사망 유족 "엄벌" 청와대 청원 관리자 2019/02/18 62
2004 서울택시 25-35세 1년간 4개월씩 사납금 3만원-1만원 인하 관리자 2019/02/18 128
2003 서울고법, 출퇴근 동선 벗어난 ‘카풀영업’ 불법 판결 관리자 2019/02/18 97
2002 얼마나 더 죽어야 되나 ... 택시단체 민주당앞서 집회 관리자 2019/02/13 66
2001 택시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식 관리자 2019/01/22 109
2000 당정 “택시기사 사납금 폐지·월급제 도입”…내주 중재안 나와 관리자 2018/12/14 331
12345678910,,,101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