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754,965
오늘방문 : 267
어제방문 : 513
전체글등록 : 15,599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82
댓글및쪽글 : 2165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20
ㆍ조회: 146  
사납금 폐지되는 택시, 경기도 택시 임금 협상 난항 예고

 

사납금 폐지되는 택시, 임금 협상 난항 예고

2019-12-16 18:49:20
더 많은 지역채널 소식은 "tbroad1.com"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내년 1월 1일부터 택시 기사들의 임금 체계가 전면 개편될
예정인데요. 당초 기대와는 임금 산정을 두고 노사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택시노조가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막아달라며 경기도에 실태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내년 1월 1일부터 도내 모든 법인 택시들의 사납금이 폐지 됩니다.
그동안 하루 2교대 기준 10만 원 정도의 사납금을 내고
나머지 수익금과 70만 원 안팎의 기본급을 받던 기사의
임금 체계가 전액 관리제로 전환됩니다.

수익금을 모두 회사에 내고 기본급과 실적에 따른 인센티브를
받는 형태로 바뀌는 겁니다.

시행이 보름도 남지 않았지만 노조의 반발의 커지고 있습니다.
기본급을 얼마로 책정할지 임금 수준을 두고 노사가 합의하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 한갑수 민주택시노조 경기지역본부 사무국장
"11월부터 이미 사납금을 올려버린 겁니다. 사납금 올려서
70만 원 80만 원 손해를 보고 있는 어떻게 택시 일을
하라는 겁니까"

노조 측은 기본급 산정을 앞두고 사측의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고 있다며 소송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기도에 대해선 택시업체에 대한 전수 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택시요금 인상 당시 약속했던 사납금 인상 금지
합의를 지키지 않는 사업장이 있다는 겁니다.

사납금 폐지 시행일 이외에는 중앙정부의 아무런 지침이 없는
것도 혼란을 키우고 있습니다.

- 한갑수 민주택시노조 경기지역본부 사무국장
"어떠한 규정도 없고 가이드 라인도 없고 택시회사는 눈치
보면서 할 것은 다하고..."

한편 경기도는 모든 택시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태조사에 착수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택시 업체에 대한 권한이 제한적이어서 얼마나 실효가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한편 노조는 사실상의 사납금 인상 등의 문제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1월부터 실력행사도 불사한다는 입장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 입니다.

[영상취재 전민영]
#택시요금 #경기도 #사납금 #전액관리제 #택시노조 #회사택시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대법원 판결, 최저임금법 회피하려는 소정근로시간단축은 무효 관리자 2019/04/19 1161
2050 MBC뉴스데스크> 불친절원흉 택시사납금 이름만 바꿔 인상 관리자 2020/01/10 54
2049 민주택시노조, 대법원판결 비옷는 악덕사업주 처벌하라!! 관리자 2019/12/20 113
2048 사납금 폐지되는 택시, 경기도 택시 임금 협상 난항 예고 관리자 2019/12/20 146
2047 “기사 등에 꽂은 빨대 안 뽑아” 정신 못 차린 택시업계 관리자 2019/12/20 130
2046 [한겨레] '사납금' 내년 1월 폐지되지만..택시회사, 이름만 바꿔 탈법 관리자 2019/12/20 224
2045 김상조 청와대실장 '타다' 지금형태론 곤란 관리자 2019/12/19 22
2044 국토부 사납금폐지 지침 마련중 관리자 2019/12/18 92
2043 경남 민주택시노조 "택시회사 불법행위 조사하라" 관리자 2019/12/10 91
2042 타다 금지법 무산되면 100만 택시가족 총궐기 관리자 2019/12/10 27
2041 [국감] 이정미의원, 택시기사 사망 타업종 8배…사납금 때문? 관리자 2019/10/15 122
2040 타다 1만대 확충관련 국토부 입장 관리자 2019/10/07 116
2039 국토부 택시실무기구 출범 관리자 2019/08/29 165
2038 택시제도개편방안 실무기구 출범한다. 관리자 2019/08/08 151
2037 사납금없어져도 택시관리 문제없을 것! 관리자 2019/07/23 338
2036 2020년 택시 사납금제 사라진다. 국회 통과 공포 관리자 2019/07/10 722
2035 민주당, 택시발전법안 등 민생입법과제 5대분야 선정 발표 관리자 2019/07/05 221
2034 국회 정상화로 택시법안 7월 마무리 전망 관리자 2019/07/05 193
2033 [경향] 8조원 택시시장 따먹기 - 택시기사와 타다기사 보호책은? 관리자 2019/06/25 259
2032 국회 국토위 교통소위 한국당 반발로 6월 25일 개의 무산 관리자 2019/06/25 119
12345678910,,,103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