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7,561,833
오늘방문 : 573
어제방문 : 3343
전체글등록 : 16,239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5/18
ㆍ조회: 60  
택시기사 고령화…안전우려 커지는데 해결책 요원
택시기사 고령화…안전우려 커지는데 해결책 요원
  • 송고시간 2022-05-18 07:29:29
택시기사 고령화…안전우려 커지는데 해결책 요원

[앵커]

택시 기사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각종 안전 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택시업계의 열악한 처우로 젊은층의 유입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마땅한 해결책은 없는 상황입니다.

박지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

택시 한 대가 대형마트 5층 벽을 뚫고 바닥으로 떨어집니다.

70대 운전자의 조작 과실로 벌어진 사고였습니다.

지난해 말 65세 이상 택시 운전자 비율은 전체의 절반 수준입니다.

택시운전자의 고령화로 사고도 증가 추세입니다.

재작년 전체 택시 사고에서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5년 전의 두 배로 급증했습니다.

젊은 사람보다 체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다보니 자연스레 사고가 늘 수밖에 없습니다.

<남을현 / 택시기사> "(야간에) 하는 사람은 하고 체력이 달려서 못 하는 사람은 못 하고."

고령화 추세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젊은층 유입은 적은 반면 원래 있던 기사들마저 다른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상황입니다.

<김명진 / 택시기사> "반은 쉬고, 반은 뭐 배달하는 그. 그런 배달로도 나가고. 코로나 때문에 무척 힘들었죠."

택시 업계는 신규 유입이 이뤄지지 않는 원인으로 열악한 처우를 지적합니다.

불법 사납금 문제나 택시 호출 플랫폼의 높은 수수료 문제 등을 해결해 전반적인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영세한 택시업계의 형편 등을 감안할 때 단기적인 처방을 마련하기는 어려워 안전에 대한 우려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지운입니다. (zwoonie@yna.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대법, '변형 사납금제' 무효 판결 관리자 2022/08/16 4
2161 [경인일보] 과한 사납금·열악한 처우… 'U턴' 망설이는 택시기사들 관리자 2022/08/02 48
2160 8월 LPG가격 리터당 11원 인하 관리자 2022/08/02 27
2159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9 25
2158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역대급 택시대란 진단 관리자 2022/07/29 27
2157 웅상택시 체불임금 안주려고 집단해고하고 협동조합에 위장매각 의혹 관리자 2022/07/29 23
2156 택시기사 수입 올려야 승차난 해결된다 관리자 2022/07/29 23
2155 [교통신문] 택시 승차난 해결하려면 실질임금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2 54
2154 부산시, 택시업체 전면휴업 ‘허가’ 엄격해진다 관리자 2022/07/22 48
2153 [매일노동뉴스] 탄력요금제 추진하는 정부에 실근로시간 월급제 요구 관리자 2022/07/22 42
2152 "MBK는 사회적 책임에 관심 없어…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중단해야" 관리자 2022/07/11 48
2151 고령층 기사 대상 자격유지 심사 절차 강화 필요 관리자 2022/07/11 38
2150 “서울시 실수에 5억원 날릴 판” 택시 ‘갓등 광고’ 논란 관리자 2022/07/11 29
2149 “리스제 추진 즉각 중단해야” 성명서 통해 집회·투쟁 등 강경 대응 예고.. 관리자 2022/07/11 52
2148 지옥 같은 택시대란…뉴욕·도쿄는 탄력요금제 도입했다 관리자 2022/07/11 27
2147 택시회사 사장들, 대법원앞 '릴레이 1인시위' 추태 관리자 2022/07/11 34
2146 법인택시 리스제... 떠난 기사들 안돌아온다 관리자 2022/07/11 33
2145 민주택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관리자 2022/07/04 44
2144 (기자회견) 파업 해금강택시 노조, 사측에 성실교섭 촉구 관리자 2022/06/24 54
2143 민주택시 경남 거제 해금강택시 노동자 무기한 파업 관리자 2022/06/08 99
12345678910,,,109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