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7,433,364
오늘방문 : 765
어제방문 : 3005
전체글등록 : 16,197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5/18
ㆍ조회: 67  
송영길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택시기사 긴급 충원…공공형 택시 도입"

송영길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택시기사 긴급 충원…공공형 택시 도입"

"방역 완화 이후 택시수요 예측 실패"
"시민 3不(불편·불만·불안) 무관심한 오세훈의 무능행정 심판해야"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형 뉴딜일자리를 활용해 택시기사를 긴급 충원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민생회복 패스트트랙 정책 공약 3호'로 최근 택시 대란에 대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날 송 후보는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영업제한 시간이 해제된 이후 택시수요가 급증해 심야택시 승차난이 심각하다"면서 "코로나 영향으로 택시업계 매출은 2019년 대비 일평균 26억 원 이상 감소했고, 법인택시 종사자는 9400명이나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후보는 "심야시간대 택시대란을 초래한 결정적 원인은 오세훈 후보의 무능 행정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시 교통을 책임졌던 오 후보는 젊은 기사님들이 플랫폼 배달시장으로 대거 이탈하는 현실에 눈을 감았고, 방역단계 완화에 따른 심야 택시 수요예측에 실패했으며, 시민들의 3불(불편-불만-불안)에 무관심했다"고 진단했다.

이에 송 후보는 서울시민의 귀가시간을 앞당기기 위해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택시기사 충원으로 심야 시간대의 수급불균형 개선 ▲플랫폼 택시 목적지 표시 제한해 승차난 해소 ▲심야(올빼미) 버스 노선 및 배차간격 개선 ▲공공형 택시 도입 (심야시간 긴급 투입 및 장애인 콜택시 임무 병행) 등 4가지 대책을 민트(민생회복 패스트 트랙)공약 3호로 제시했다.

송 후보는 "택시문제와 더불어 기존 심야버스도 동시에 손봐야 한다"며 "심야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하고 기존 올빼미 버스 이외 다람쥐형 심야버스, 광역급행형 심야버스, 지하철 노선 따라 운영하는 심야버스 등 다양한 심야버스를 도입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귀가길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최근 서울 법인택시 가동률이 30%에 불과하므로, 필요에 따라 시민중심 공적 편의를 위해 장기휴업 법인택시를 인수해 서울시 공공택시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며 "공공택시는 완전 월급제로 운영하고, 주로 장애인 콜택시 및 주야간 피크시간대 긴급 투입용으로 활용하면서, 향후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는 역할까지 병행할 것"이라고 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5 민주택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관리자 2022/07/04 6
2144 (기자회견) 파업 해금강택시 노조, 사측에 성실교섭 촉구 관리자 2022/06/24 34
2143 민주택시 경남 거제 해금강택시 노동자 무기한 파업 관리자 2022/06/08 52
2142 (대법원 판결)운전자보수교육은 유급, 만근초과일은 연장+휴일근로수당 지급.. 관리자 2022/06/02 60
2141 (서울행정법원)정년 맞은 택시기사 촉탁직 거절은 “부당해고” 관리자 2022/06/02 52
2140 송영길 "서울형 뉴딜일자리로 택시기사 긴급 충원…공공형 택시 도입" 관리자 2022/05/18 67
2139 법인택시기사 200만원 vs 개인택시기사 600만원 코로나지원금 왜 다를까? 관리자 2022/05/18 79
2138 같은 택시 모는데… 법인 기사는 코로나 보상금 400만원 덜 주나 관리자 2022/05/18 60
2137 지자체들 택시대란 비상 관리자 2022/05/18 58
2136 국토부-택시플랫폼, '탄력 요금제' 수면 위로 관리자 2022/05/18 38
2135 택시 공급난, 기사 감소가 원인 '탄력요금제' 필요성 대두 관리자 2022/05/18 29
2134 서울택시 호출 10번중 4번은 실패…1년새 4배 늘었다 관리자 2022/05/18 42
2133 택시기사 고령화…안전우려 커지는데 해결책 요원 관리자 2022/05/18 39
2132 서울시, "심야택시 대란, 카카오앱 목적지표시 골라태우기 탓" 관리자 2022/05/05 43
2131 하루 6만원에 택시면허·신차리스'…택시기사 94명 등친 사기꾼 관리자 2022/04/25 109
2130 아이엠택시·에스유엠도 자율주행 면허 받았다… 상암 자율주행 시대 본격화.. 관리자 2022/04/25 137
2129 (중앙일보) 방역 풀리자 알게된 '택시의 비밀' 관리자 2022/04/25 89
2128 서울개인택시조합 법인택시 면허전환사업 검토 전면중단 관리자 2022/04/25 132
2127 서울시, IT 기술 활용으로 똑똑한 ‘안심귀가택시서비스’ 사업 관리자 2022/04/25 133
2126 [하이빔]로보택시, 한국은 가능? 불가능? 관리자 2022/04/25 59
12345678910,,,108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