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4,447,785
오늘방문 : 8154
어제방문 : 10543
전체글등록 : 15,892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3
댓글및쪽글 : 3479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9
ㆍ조회: 494  
카풀 대책 TF 속도내는 민주당
[파이낸셜뉴스]

카풀 대책 TF 속도내는 민주당, 카풀 입에도 못 올리는 정부
 
카카오 카풀 출시일은 여전히 안갯속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카풀(승차공유) 대책 TF(태스크포스) 구성을 이번주 내로 끝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그동안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승차공유를 활성화하고 이해당사자인 택시에 대한 규제를 푸는 '교통 O2O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도 방관만 하자 결국 정치권이 총대를 멘 형국이다. 뒤늦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통스럽지만 가야할 길"이라고 정면돌파를 시사했지만 여전히 '승차공유' 또는 '카풀'을 입에 직접 올리지는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카풀을 연착륙하면서 택시업계도 상생할 수 있는' 묘책을 찾겠다고 하지만 국회에는 이미 카풀 축소·금지법도 발의돼 내달 상정을 기다리고 있다. 카풀앱 럭시를 지난 2월 인수하고도 8개월 만에 겨우 기사 모집에 나선 카카오카풀의 서비스 출시일은 정치권까지 나선 마당에 여전히 안갯속에 있다.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현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민주당 카풀 대책 TF가 이번주 내로 구성돼 첫 회의를 갖는다. 민주당 카풀 대책 TF에는 국토교통위원회 뿐만 아니라 기획재정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무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관련 부처의 소관 상임위원이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전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TF 구성은 거의 완료됐고 5명보다 더 큰 규모로 운영될 것"이라면서 "주중에 첫 회의를 열고 각 소관 상임위 의원의 지혜를 모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카풀 대책 TF 구성이 완료되면 카풀 서비스의 연착륙을 도우면서 택시업계도 상생할 수 있는 정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기재부, 국토부 등 관련 부처와의 당정협의도 진행할 방침이다. 전 의원은 "TF에서 관련 부처와 함께 법규를 정비하고 대책도 마련할 것"이라면서도 "아직 TF가 초기단계로 어떤 법을 개정할 지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이 여당이 카풀 서비스 정책 수립에 직접 뛰어들면서 정부도 연일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치고는 있다. 하지만 김 부총리는 "공유경제를 포함한 규제개혁은 고통스러운 일"이라고만 했다. 카풀이나 승차공유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실제 지난 24일 김 부총리와 만난 업계는 네거티브 규제 방식의 '승차공유 선허용 후 규제'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교통서비스의 담당 부처인 국토부도 여당, 기재부가 나서자 모빌리티 업계·택시업계와의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시업계의 쿨링타임이 끝나가는 것 같고 여당 TF도 있으니 업계와 논의를 스타트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당 또한 택시업계의 표심을 의식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카풀 서비스의 연착륙 묘책을 끌어낼 수 있을 지 미지수다.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등 야당이 이미 발의한 카풀 금지·축소 법안도 내달 국토위 법안소위에서 논의 테이블에 오르기로 돼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카카오 카풀은 기사만 모집했을 뿐 출시 일정을 가늠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여당이 갈등을 잘 중재하기 위해 TF를 구성한다는 취지를 환영한다"면서도 "취지에 맞게 현실적이고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88 카풀 대책 TF 속도내는 민주당 관리자 2018/10/29 494
1987 국토부, 법인택시 사납금제 폐지 등 '택시산업 발전방안' 검토 관리자 2018/10/29 975
1986 [SBS]카카오 허점 파고든 매크로…'장거리 손님'만 낚아챈다 관리자 2018/10/26 550
1985 사천택시, 노동탄압용 택시감차신청 말썽 관리자 2018/10/26 426
1984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재추진?…국토부 "대화해야죠" 관리자 2018/10/26 372
1983 정부, 카풀 대책 발표했지만…뾰족한 대안 없어 관리자 2018/10/26 511
1982 [경인일보 현장르포]경인지역 '택시 파업' 높은 참여율 관리자 2018/10/26 546
1981 노조위원장 매수 사납금 기습 인상…택시회사 임원 '덜미' 관리자 2018/10/26 529
1980 서울시 택시요금 3,800원, 심야 5,400원으로 민주택시 2018/10/24 408
1979 10월 18일 서울택시 7만대도 운행중단 예고 관리자 2018/10/17 494
1978 인천 택시 10월 18일 운행 중단 관리자 2018/10/17 412
1977 10월 18일 택시운행중단 "광화문 넘어 청와대 앞까지 간다" 관리자 2018/10/17 386
1976 '골목상권 침해'논란 카카오, 소통외면에 갈등 증폭 관리자 2018/10/17 470
1975 택시업계 “택시소득 연간 2.2조 증가는 카카오의 가짜뉴스” 관리자 2018/10/17 463
1974 사납금 적다며 부가세 경감액 빼돌린 인천 택시회사 임직원 입건 관리자 2018/10/11 819
1973 서울행정법원, 신차비, 유류비 전가 사업주 처벌 정당하다 관리자 2018/10/11 455
1972 택시4개 단체 10월 투쟁계획 민주택시 2018/10/03 594
1971 10월 국내 LPG공급가격 리터당 39.71원 대폭인상 관리자 2018/10/01 441
1970 무적 택시기사 138명 운영 청주A택시 ‘면허취소’ 관리자 2018/10/01 648
1969 경기도 택시요금 올릴 때 ‘사납금 인상제한’ 등 처우개선 반영 추진 관리자 2018/10/01 576
12345678910,,,105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