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0,919
오늘방문 : 19
어제방문 : 5
전체글등록 : 16,023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충남지역본부소식
작성자 좋은 생각
작성일 2013/07/05 21:54
ㆍ조회: 1607  
IP: 175.204.254.118
[폄]민주노총 충남본부 제대로 서야한다.제대로 할 수 있다.

민주노총 충남본부가 제대로 순서를 찾아가야 한다. 

 

우리가 생각하는 민주노총은 노동자의 생존과 요구를 실현하는 대중조직이다. 개인이 아닌 조직이다. 그리하여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그 골간에서 지역에 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한 이해와 요구를 실현하는 조직이다. 그 중심에서 조직책임자인 본부장과 간부는 대단히 중요한 위치에 서 있는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진보적 사상의식을 기본으로 민주주의 원칙에 따라 선거를 통해, 직접 투표로 선출되어 책임과 권한이 마련된 사람이다. 그리고 사회운동의 생명력을 풀어넣기도 하고 망치기도 하는 중요한 위치에 있는 것이다. 통합진보당 이00,충남대련 김00 성000  사건을 접하고 대응하는 모습을 보니 간부로써 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왜냐하면 문제의 본질을 보고 1차와 2차 가해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했다. 공대위가 먼저인지 진상조사가 먼저인지 생각해 보아야 했다. 만약 다른 조직 내 문제로 보고 통합진보당에서 진행된 내용으로 정리하고 끝내야 했다. 그렇지 않고 민주노총이 중심이 된 공대위를 구성했다면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하고 구성목적, 기간, 문제해결 전까지의 역할까지 균형 있고, 합리적으로 가져가야 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시간이 얼마가 걸리던지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진상조사위원회이다. 





이번 사건의 본질을 제대로 보고 민주노총의 설 자리를 제대로 찾아야 한다. 



만약 조직 내(외부)의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건에 대한 정확한 관점과 입장을 가져야 한다. 이 사건은 외부에서 민주노총에 접수된 사건이다. 그러면 민주노총은 제일 먼저 할 일이 무엇인가? 이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먼저 생각하고 움직여야 하지 않았나?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순서였다. 사실 여부를 누가 제대로 알고 있는지 정확한 확인이 필요 했다. 그리고 피해자라고 하는 사람을 보호하고, 심리적 안정을 시켜주고, 그리고 피해자 중심주의 현실에 맞게 적용하고 해야 하는 것이 가장 먼저였다. 무턱내고 피해자 있으니 무조건 들어주고, 민주노총에서 간부로 사건처리를 제대로 했나? 사건의 진실이 어떻게 조사되고, 보고되고, 가해자에 대한 어떤 접촉을 했는지 가해자에게 어떤 요구가 있었는지 등 그 결과는 어떻게 수집된 정확한 사실관계인지 모두 확인되어야 한다. 부족함이 있을 수 있다면 다시 조사해야 한다.





다시한번 민주노총에  책임자와 간부를 비판하면서 처음부터 다시 뒤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문제해결을 위해 나가길 바란다.



민주노총 간부의 편의주의가 아닌가? 민주노총 간부가 진실에 접근하기 위해 어떤 조사행위를 공정하고 실력 있게 했는지 의심되고, 또한 매뉴얼에 따라 집행하지 못 하다 보니, 처음 담당했던 민주노총 충남본부 간부가 교체되고, 민중의 힘 회의에서 실명거론 문서를 돌려 문제를 확대시켰고, 이에 책임 있는 최본부장은 질서 있게 회의를 다시 정돈하고 소집해야 했는데 제대로 회의도 운영하지 못하고 뒤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민주노총 충남본부 운영위에서 보고하면 끝나는가? 문제가 있어 보인다.  그러고 시간이 지나니 일은 잘 처리되지 못하고 2차 가해에 대한 명확하고, 확신한 개념과 규정이 없으니 억울해 하는 속칭 2차 가해자들이 또다른피해자모임을 만들어 천막농성 진행, 1인시위 진행등 나름의 시위행동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니 민주노총 충남본부 다른 간부들은 힘이 빠져 있는 것이 아닌가? 자유게시판 편파적으로 글을 삭제하는 사건도 벌어지고, 욕도 먹고, 문제해결은 꼬여가고, 민주노총답지 못한 모습이다. 노동자답지 못한 모습이다. 충남노동자들이 이해할 수 있겠는가? 며칠 전에는 민중의 힘이라는 연대조직을 깨는 우를 범하기도 했다.  



첫 단추부터 잘 끼워야 했지만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민주노총이 진상조사위원원은 꾸려서 제대로 대응했는가? 조사는 제대로 했는가? 징계위원회 구성이나 신고인등 내용에 맞게 위원회를 구성하고 민주노총 중앙에 보고 했는가? 

이것은 내부에서 발생했을 경우이다. 하지만 연대 단체에서 벌어진 사건을 민주노총으로 가져 왔을 경우는 더 세심하고 구체적인 방법들이 동원하여 사건에 내용을 파악하고, 처리절차를 신중하게 해야 한다. 하지만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그렇게 하지 못했고, 그러다보니 해결의 기미조차 제대로 보이고 있지 못하다. 이제는 고소까지 했고 법적으로 시간을 가지고 기다려야 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면 시시비비가 가려지고 1차 성폭력이나 2차 가해에 대한 판결이 민주노총이 예상한 것같이 나오지 않을 경우 피해자, 2차 가해자를 비롯한 가해자라는 사람까지 어떻게 해야 할까? 다음 행동도 민주노총 몫이 되었다. 현재 강압적으로 결정한 것을 따르라고 하고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고, 진실한 내용에 대한 접근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2차가해 운운하면서 일을 더 크게 벌려놓은 것이 아닌가 한다. 다시 단추를 풀고 처음부터 다시 맞추어야 한다. 









민주노총 매뉴얼을 기본으로 제대로 문제해결을 위해 나서줄 것을 요청해 본다. 

민주노총 조직에 대한 애정 어린 비판에 대해 접수하고 심기일전하기 바란다. 

핵심은 민주노총이 책임 있게 다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서 여기까지의 상황을 정리하고 다시 처리절차를 만들어야 한다. 그런 용기를 가져야 민주노총이다.





민주노총 노조내 성폭력 예방을 위한 매뉴얼의 내용이다.  매뉴얼규정 내용이다. 



제6조(접수 및 처리절차) 민주노총은 성폭력 및 폭언폭행 피해자(대리인)로부터 직접 또는 서면, 전화, 통신등방법으로신고받은경우다음과같이처리한다. 

1 위원장은 사건을 접수한 즉시 민주노총 여성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진상조사위원회를 소집하여 조사하여야 하며, 징계위원회 개최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여야 한다. 

2 징계는 민주노총 상벌규정에 따르되 피해자와의 접근금지, 가해자 재발방 지교육이수등을부가할수있다. 

3 징계위원회는 징계 결정 후 피해자의 요청 시 징계 결과를 7일 이내에 공표 한다.

   
아래글 FTA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