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4,448,169
오늘방문 : 8538
어제방문 : 10543
전체글등록 : 15,892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3
댓글및쪽글 : 3479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6
ㆍ조회: 373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재추진?…국토부 "대화해야죠"

공감언론 뉴시스

산업 > 산업일반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재추진?…국토부 "대화해야죠"

카풀서비스 반대는 찬성의 절반 수준(28%) 불과
국토부, 여론주시…"택시업계 설득할것" 입장정리
여당은 '택시업계 표심' 의식해 카풀 도입 주저
국회에 황주홍 의원 등이 '카풀 금지' 법안 발의
국토부, 법안 통과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
최희정 기자  |  dazzling@newsis.com
등록 2018-10-23 06:10:00  |  수정 2018-10-23 08:14:02
associate_pic1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파업에 돌입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던 참가자가 운행중인 택시에 다가가 항의하고 있다.  전국 택시업계의 파업은 18일 새벽 네시부터 19일 새벽 네시까지 하루 동안 계속될 예정이다. 2018.10.18.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민의 절반 이상이 카카오 카풀(승차 공유)에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오면서 정부가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마련에 다시 나설지 주목된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카카오 카풀이 '시민 편익 증진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6%였다. 반면 '택시기사 생존권 보호를 위해 반대한다'는 응답은 찬성의 절반 수준인 28.7%에 불과했다.

 이와관련 국토교통부는 23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사회적으로 이슈가 많이 되고 민감한 사안이라 말씀드릴게 없다"면서도 "여론 동향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카풀이 가능한 출퇴근 시간대를 특정하는 대신 횟수를 출근 1회, 퇴근 1회 등 하루 2회로 제한하는 내용의 안을 검토해왔으나 택시업계가 이를 거부하면서 카풀업계와 입장을 조율하는데 실패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 대회를 열고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가 택시기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당장 영업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다만 국토부는 택시업계가 협상테이블로 다시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가 현행법에 따라 카풀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겠다는 입장인 것과 달리 여권은 당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택시업계 표심을 의식해 카풀 도입을 주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8일 "당 정책위원회 산하에 카풀제 대책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당정 협의'에 임하겠다"고 했다가 '당 차원'이라고 정정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9일 국회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토부는 택시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카풀 서비스 도입을 재고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associate_pic2
【서울=뉴시스】
 이런 가운데 국회에는 황주홍의원 대표발의로 '카풀 금지' 관련법안이 발의돼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법안 통과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국토부 한 고위관계자는 "국회도 여론이 반대하면 (법안 통과를) 못할 텐데 여론에 따를 것"이라고도 했다.

 카풀서비스 도입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향후 국토부가 카풀업계와 택시업계 간 중재안을 마련하는데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60.2% vs 27.9%)에서 카풀앱 서비스 찬성 여론이 가장 우세했고 광주·전라(58.7% vs 24.1%), 대전·충청·세종(56.6% vs 22.8%), 서울(56.2% vs 32.4%), 부산·울산·경남(52.2% vs 31.5%), 대구·경북(48.2% vs 28.7%) 등 순이었다.

 이념별로는 중도층(64.3% vs 23.2%)와 진보층(59.2% vs 23.1%), 보수층(50.2% vs 38.2%) 모두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88 카풀 대책 TF 속도내는 민주당 관리자 2018/10/29 494
1987 국토부, 법인택시 사납금제 폐지 등 '택시산업 발전방안' 검토 관리자 2018/10/29 976
1986 [SBS]카카오 허점 파고든 매크로…'장거리 손님'만 낚아챈다 관리자 2018/10/26 550
1985 사천택시, 노동탄압용 택시감차신청 말썽 관리자 2018/10/26 428
1984 ‘카풀-택시업계’ 중재안 재추진?…국토부 "대화해야죠" 관리자 2018/10/26 373
1983 정부, 카풀 대책 발표했지만…뾰족한 대안 없어 관리자 2018/10/26 511
1982 [경인일보 현장르포]경인지역 '택시 파업' 높은 참여율 관리자 2018/10/26 546
1981 노조위원장 매수 사납금 기습 인상…택시회사 임원 '덜미' 관리자 2018/10/26 530
1980 서울시 택시요금 3,800원, 심야 5,400원으로 민주택시 2018/10/24 408
1979 10월 18일 서울택시 7만대도 운행중단 예고 관리자 2018/10/17 494
1978 인천 택시 10월 18일 운행 중단 관리자 2018/10/17 412
1977 10월 18일 택시운행중단 "광화문 넘어 청와대 앞까지 간다" 관리자 2018/10/17 387
1976 '골목상권 침해'논란 카카오, 소통외면에 갈등 증폭 관리자 2018/10/17 470
1975 택시업계 “택시소득 연간 2.2조 증가는 카카오의 가짜뉴스” 관리자 2018/10/17 463
1974 사납금 적다며 부가세 경감액 빼돌린 인천 택시회사 임직원 입건 관리자 2018/10/11 820
1973 서울행정법원, 신차비, 유류비 전가 사업주 처벌 정당하다 관리자 2018/10/11 455
1972 택시4개 단체 10월 투쟁계획 민주택시 2018/10/03 594
1971 10월 국내 LPG공급가격 리터당 39.71원 대폭인상 관리자 2018/10/01 442
1970 무적 택시기사 138명 운영 청주A택시 ‘면허취소’ 관리자 2018/10/01 648
1969 경기도 택시요금 올릴 때 ‘사납금 인상제한’ 등 처우개선 반영 추진 관리자 2018/10/01 576
12345678910,,,105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