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704,935
오늘방문 : 250
어제방문 : 374
전체글등록 : 15,503
오늘글등록 : 4
전체답변글 : 583
댓글및쪽글 : 2379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26
ㆍ조회: 116  
양대노총 택시노조 "사업주 완전월급제 반대 건의서 폐기해야"

양대노총 택시기사 노조 "사업주 완전월급제 반대 건의서 폐기해야"

입력시간 | 2019-03-25 05:28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 위원장인 전현희(왼쪽 세번째) 의원과 택시·카풀 업계 대표자들이 합의문을 발표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양대 노동조합총연맹 택시노동조합이 택시회사 사업자로 구성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법인택시연합회)에게 “완전월급제 반대 건의서를 전부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노총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과 민주노총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어렵게 도출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를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며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법인택시연합회가 지난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월급제 반대 건의서를 제출했다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양대 노총 택시노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문에 ‘택시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시행한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음에도 법인택시연합회가 사납금제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데 유감을 표명했다.

양대 노총 택시노조는 “법인택시연합회가 카풀사태로 홍역을 치렀음에도 여전히 사업주 배불리기와 기득권 챙기기에만 급급하다. 택시 노동자의 처우개선과 국민의 택시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하려는 생각이 없음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라며 “택시회사 사업주는 택시노동자가 하루 12시간 내외 장시간 과로운전에 시달려도 최저임금을 실노동시간으로 산정하지 않았다. 택시 회사 사업자는 불법 사납금제를 유지하면서 막대한 부당이득을 취해 왔다”고 비난했다.

이어 “택시현장의 인력난도 전산업 중 가장 열악한 노동조건, 불법 사납금제, 임금착취가 자초한 결과”라면서 “법인택시연합회가 재정지원 우선 확보를 주장하는 것은 완전월급제 법안 통과를 억지로 저지하려는 핑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양대 노총 택시노조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사납금 폐지 법안과 노동시간 월급제 법안을 오는 27일 10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소위원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킬 것을 요구했다.

양대 노총 택시노조는 “자유한국당이 사업주와 결탁해 사회적 합의 정신을 훼손하거나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 법안을 반대한다면 우리 전국의 13만 택시노동자는 자유한국당을 택시사업주 이익집단으로 간주해 심판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사회와 연대해 사회적 합의정신을 훼손하고 완전월급제 법안을 반대하는 정당과 국회의원을 전국 각지에서 준엄하게 심판하겠다”며 “양대 노총 택시노조는 전국택시노동자대회를 비롯해 모든 수단ㆍ방법을 가리지 않고 총동원해 끝까지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택시 사납금제 사라진다. 국토교통위소위 통과 관리자 2019/07/10 359
대법원 판결, 최저임금법 회피하려는 소정근로시간단축은 무효 관리자 2019/04/19 833
2038 국토부 택시실무기구 출범 관리자 2019/08/29 54
2037 택시제도개편방안 실무기구 출범한다. 관리자 2019/08/08 102
2036 사납금없어져도 택시관리 문제없을 것! 관리자 2019/07/23 186
2035 민주당, 택시발전법안 등 민생입법과제 5대분야 선정 발표 관리자 2019/07/05 162
2034 국회 정상화로 택시법안 7월 마무리 전망 관리자 2019/07/05 118
2033 [경향] 8조원 택시시장 따먹기 - 택시기사와 타다기사 보호책은? 관리자 2019/06/25 177
2032 국회 국토위 교통소위 한국당 반발로 6월 25일 개의 무산 관리자 2019/06/25 81
2031 [한겨레 단독] 고용노동부, 타다 기사 불법파견 조사 중 관리자 2019/06/25 71
2030 [시사IN] 타다, 혁신과 약탈 사이 어디로 모실까요 관리자 2019/06/25 71
2029 택시법안, 국회정상화 시 일괄처리 전망…여야, 의견일치 관리자 2019/06/03 207
2028 서울시, 전기택시 3천대 1대당 1,800만원 지원 관리자 2019/06/03 84
2027 면허임차 플랫폼 허용하면 택시기사 월급제 무력화 특수고용직 전락한다 관리자 2019/05/29 170
2026 민주택시노조 "플랫폼택시 면허임대 안된다" 관리자 2019/05/29 115
2025 [중앙일보] 김현미 장관 "택시월급제 통과해야 해결된다"" 관리자 2019/05/29 111
2024 국토부 "택시기사 월급제가 우선" 관리자 2019/05/29 106
2023 (한겨레) 택시 최저임금 대법 판결 후폭풍 "국회는 월급제 법안 속히 처리해.. 관리자 2019/05/14 339
2022 (남도일보) 80년 5월 20일 택시부대 결집 차량시위 증언 관리자 2019/05/14 87
2021 (국제신문) 부산택시노조 본부장 이번엔 탈세 의혹 관리자 2019/05/02 181
12345678910,,,102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