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3,738,772
오늘방문 : 373
어제방문 : 358
전체글등록 : 15,570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81
댓글및쪽글 : 2228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15
ㆍ조회: 101  
[국감] 이정미의원, 택시기사 사망 타업종 8배…사납금 때문?
택시, 버스 등 운수업계 노동자의 과로사 사망률이 다른 업무상 질병 사망률에 비해 약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택시 종사자의 사망률은 무려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 택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한국안전보건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운수창고통신업의 과로사 만인율은 2014년 0.50명, 2015명 0.46명, 2016년 0.43명 지난해에는 0.74명으로 전체 질병사망 만인율에 비해 각각 2.6배, 2.9배, 2.7배, 2.8배, 3.1배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운수창고통신업은 사망률 뿐만 아니라 뇌심혈관계 질병 발생 만인률도 2.6배~3.0배로 높았다.

특히 운수·창고·통신업 중에서도 택시 및 경차량 운수업은 1.93명으로 무려 8배, 자동차에 의한 여객운수업(버스)은 1.21명으로 5배 높았다.

만인율은 사망자수의 1만배를 전체 근로자 수로 나눈 값이다. 운수창고통신업 노동자의 경우 지난해 기준 10만명 당 약 7명이 과로로 사망한 셈이다.

표준산업분류상 운수창고통신업에는 택시 및 경차량운수업, 여객운수업, 구역화물운수업, 운수부대서비업, 통신업이 포함된다. 특히 해당 이중에서도 과로사 사망자는 택시 및 경차량운수업 그리고 여객운수업(버스)에 집중됐다.

이처럼 택시와 버스 종사자의 과로사 사망률이 높은 것은 장시간 노동, 야간 및 교대근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택시 노동자자들은 근로기준법 58조의 ‘근로시간을 산정하기 어려운 경우’에 해당되어 5시간 정도의 소정 근로시간만 인정받고 있다. 여기에 사납급 제도로 인해 1일 12시간 장시간 노동이 통상적이며, 주야 맞교대까지 이뤄지고 있다.

노선버스도 올해 주52시간이 적용되기 전까지, 하루 18시간에서 20시간씩 운행 후 다음 날 쉬는 격일제나 16시간에서 18시간까지 이틀 연속 근무한 뒤 사흘째 쉬는 복격일제로 운영되는 대표적인 교대제 사업장이었다.

이 의원은 “과로사는 사고사와 마찬가지로 노동자 개인의 불행이 아닌 중대 산업재해”라며 “과로사를 막기 위해 장시간 근무, 야간 근무, 교대 근무 사업장에 대한 감시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경남 민주택시노조 "택시회사 불법행위 조사하라" 관리자 2019/12/10 21
2020년 택시 사납금제 사라진다. 국회 통과 공포 관리자 2019/07/10 636
대법원 판결, 최저임금법 회피하려는 소정근로시간단축은 무효 관리자 2019/04/19 1041
2041 타다 금지법 무산되면 100만 택시가족 총궐기 관리자 2019/12/10 11
2040 [국감] 이정미의원, 택시기사 사망 타업종 8배…사납금 때문? 관리자 2019/10/15 101
2039 타다 1만대 확충관련 국토부 입장 관리자 2019/10/07 93
2038 국토부 택시실무기구 출범 관리자 2019/08/29 140
2037 택시제도개편방안 실무기구 출범한다. 관리자 2019/08/08 144
2036 사납금없어져도 택시관리 문제없을 것! 관리자 2019/07/23 295
2035 민주당, 택시발전법안 등 민생입법과제 5대분야 선정 발표 관리자 2019/07/05 209
2034 국회 정상화로 택시법안 7월 마무리 전망 관리자 2019/07/05 171
2033 [경향] 8조원 택시시장 따먹기 - 택시기사와 타다기사 보호책은? 관리자 2019/06/25 237
2032 국회 국토위 교통소위 한국당 반발로 6월 25일 개의 무산 관리자 2019/06/25 112
2031 [한겨레 단독] 고용노동부, 타다 기사 불법파견 조사 중 관리자 2019/06/25 122
2030 [시사IN] 타다, 혁신과 약탈 사이 어디로 모실까요 관리자 2019/06/25 119
2029 택시법안, 국회정상화 시 일괄처리 전망…여야, 의견일치 관리자 2019/06/03 256
2028 서울시, 전기택시 3천대 1대당 1,800만원 지원 관리자 2019/06/03 111
2027 면허임차 플랫폼 허용하면 택시기사 월급제 무력화 특수고용직 전락한다 관리자 2019/05/29 200
2026 민주택시노조 "플랫폼택시 면허임대 안된다" 관리자 2019/05/29 148
2025 [중앙일보] 김현미 장관 "택시월급제 통과해야 해결된다"" 관리자 2019/05/29 145
12345678910,,,103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