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4,004,095
오늘방문 : 991
어제방문 : 2452
전체글등록 : 15,868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3
댓글및쪽글 : 3372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6/22
ㆍ조회: 285  
[kbs단독] 노조 재산 몰래 팔아넘긴 택시노조 간부
[앵커]

정부가 택시기사 처우 개선 명목으로 돌려준 세금으로 전국택시산업노조 부산본부가 노조원 복지를 위해 요양병원을 설립해 운영했습니다.

그런데 노조 재산인 이 병원 운영권을 전, 현직 노조 의장이 다른 사람에게 넘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병원 운영권을 받은 사람은 비리를 저질러 징역형까지 받은 전 택시노조 간부였습니다. 

강예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 사하구의 한 요양병원.

지난 2012년,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이 노조원들의 복지를 위해 지었습니다.

병원 설립 당시 계약서입니다.

택시노조가 의료재단을 설립해 병원의 관리 운영을 맡기고, 재산과 지분은 노조가 갖기로 했습니다.

또 병원 수익은 노조원 자녀 장학금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2년 전부터 노조원들이 요양원을 이용하기 힘들고 자녀 장학금 지급도 중단됐습니다. 

[택시노조원/음성변조 : "(원래 최저)실비를 해서 받아줬는데, 노조원들 거의 안 받아주고, (장학금은요?) 그런 것도 하나도 없어요. 약속 하나도 안 지켰어요."]

노조원 복지를 위해 설립된 요양병원이 왜 제 기능을 못하게 됐는지 알아봤습니다.

이 병원의 현재 등기부등본입니다. 

의료재단 이사 중 이상하게 택시노조원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그런데 눈에 띄는 인물이 있습니다.

뇌물 수수와 노조 기금을 횡령한 혐의로 수차례 구속돼 징역형까지 받은 택시노조 전 간부 A씨입니다.

전, 현직 택시노조 의장이 노조원들 몰래 2016년 A씨와 작성한 계약서를 확보해 살펴봤습니다. 

요양병원 건물값에 해당하는 10억 원을 받은 뒤 자신들은 의료재단 이사진에서 사임하고, 대신 재단의 운영과 관리를 A씨에게 맡긴다고 돼 있습니다.

결국, 택시노조 전, 현직의장이 요양병원 운영권을 비리를 저지른 전 간부에게 넘긴 겁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운영난을 이유로 택시노조 측에서 운영권을 넘겼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노조 의장은 택시노조 내부 의견을 거친 결정이라고 했지만, 구체적 해명은 내놓지 않았습니다.

[택시노조 의장/음성변조 : "병원에 자료나 그때 당시에 노조에서 갖고 있던 자료는 (현재) 본부에는 아무것도 없어요."]

택시노조 일부 노조원들은 현직 의장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8 "오늘도 2만원 못 채웠네요" 불법 사납금 '여전' 관리자 2020/11/09 50
2087 국토부, 모빌리티 기여금 확정 관리자 2020/11/03 42
2086 가맹택시로 부활한 타다 관리자 2020/11/03 42
2085 카카오 가맹택시에 유리한 알고리즘? 관리자 2020/11/03 38
2084 플랫폼운송사업 허가대수 관리한다 관리자 2020/11/03 28
2083 택시리스제 논란, 전택연합회 합의 폐기해야 관리자 2020/10/28 59
2082 법인택시 2차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시작 관리자 2020/10/07 179
2081 법인택시 노동자도 2차 재난지원금 지원 결정!! 관리자 2020/09/22 200
2080 코로나19 2단계격상 후 택시호출 이용자 50%이상 감소했다 관리자 2020/09/08 147
2079 경기도, 카카오T ‘택시 배차’ 몰아주기 의혹 실태조사 관리자 2020/09/08 153
2078 코로나19 여파로 승객60% 감소했는데 사납금 여전 이중고 관리자 2020/09/04 149
2077 민주택시 경남 일광택시 분회 조합원들, 최저임금 대법원 승소 관리자 2020/09/02 303
2076 택시부제 폐지하나? 개인택시만 찬성?? 관리자 2020/09/02 134
2075 국토교통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권고초안 마련 관리자 2020/08/26 189
2074 서울시, 2024년까지 택시 11,687대 감차계획 관리자 2020/08/26 141
2073 대법원, 회사대표 횡령사실 판결문 뿌린 택시조합원 무죄 판결 관리자 2020/08/26 130
2072 카카오T블루 GPS기반 앱미터기 임시검정 통과 관리자 2020/08/20 123
2071 여객법 하위법령 개정안 8월말 성안, 10월 입법예고 전망 관리자 2020/08/04 181
2070 현대車 “2024년 로보택시, 2030년 완전 자율주행” 관리자 2020/08/04 139
2069 카카오T벤티 직영택시 철수 관리자 2020/08/04 184
12345678910,,,105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