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7,561,710
오늘방문 : 450
어제방문 : 3343
전체글등록 : 16,239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5/18
ㆍ조회: 120  
법인택시기사 200만원 vs 개인택시기사 600만원 코로나지원금 왜 다를까?

국민일보


‘650만원 vs 1380만원’ 법인·개인택시 지원금 왜 다를까?

개인택시기사는 자영업자, 법인택시기사는 근로자로 분류

입력 2022-05-18 06:00 수정 2022-05-18 06:00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정책이 발표될 때마다 반복해서 등장하는 논란이 있다. 바로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 간 지원금 격차 문제다. 최근 공개된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도 이들의 지원금 액수는 3배가량 차이가 난다. 정부는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의 종사상 지위가 다르기에 지원 방식과 금액도 다르다는 입장이지만, 형평성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는 법인택시기사와 노선버스(비공영제) 기사에게 20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개인택시기사들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범주에 포함돼 매출 감소가 확인되면 최소 600만원의 손실보전금을 받게 된다.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 간 지원금 격차 논란은 소상공인·특수형태근로종사자 지원 정책이 발표될 때마다 매번 벌어졌다. 개인택시기사는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처음 지급할 때부터 자영업자 범주에 포함돼 지원금 수혜를 받았다. 법인택시기사는 회사에 소속된 근로자에 분류돼 지원금을 받지 못했지만, 이후 일종의 ‘특수고용’ 형태 근로자라는 점이 인정돼 별도의 고용·소득안정 지원금을 받게 됐다.

문제는 이들에 대한 지원금 액수가 매번 달라졌다는 것이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법인택시기사에 대한 첫 지원이 이뤄졌던 2020년 4차 추경에서는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에 대한 지원금 액수가 각 100만원으로 같았다. 하지만 이후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법인택시기사에게 50만원, 70만원을 지원될 때 개인택시기사에게는 100만원이 지원됐다.

‘형평성’ 논란이 가장 뜨거웠을 때는 2021년 2차 추경이다. 당시 개인택시기사들에게는 자영업자 지원 분류에 따라 40만원이 지급될 예정이었지만, 법인택시기사지원금(80만원)보다 적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국회 심사 과정에서 4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키맞추기’ 지원 이후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 간 격차는 더 커졌다. 2022년 1월 1차·2차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으로 법인택시기사는 150만원을 받았지만, 개인택시기사는 각각 100만원과 300만원을 지급받으며 결과적으로 법인택시기사보다 3배 많은 지원금을 받게 된 것이다. 결과적으로 여태껏 지급된 지원금을 모두 합치면 개인택시기사에게는 총 1380만원, 법인택시기사에게는 총 650만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는 개인택시기사와 법인택시기사의 종사상 지위가 달라서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한다. 개인사업자 등록이 돼 있는 개인택시기사는 자영업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감소됐다는 사실만 확인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지만, 법인택시기사들은 회사에 소속된 일반 근로자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두 택시기사를 지원하는 예산의 소관 부처도 각각 중소기업벤처부와 고용노동부로 다르다.

다만 택시기사 지원금의 적정성 및 형평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은 꾸준히 제기된다. 사납금(서울 법인택시 평균 10만~15만원)을 내야 하는 법인택시기사들의 사정이 개인택시기사보다 더 열악한 면도 있는데, 지원금은 더 적다는 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와 관련해 기재부 관계자는 “개인택시기사는 법인택시기사보다 더 많은 위험 부담을 짊어지고 영업을 한다는 특성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대법, '변형 사납금제' 무효 판결 관리자 2022/08/16 4
2161 [경인일보] 과한 사납금·열악한 처우… 'U턴' 망설이는 택시기사들 관리자 2022/08/02 48
2160 8월 LPG가격 리터당 11원 인하 관리자 2022/08/02 27
2159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9 25
2158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역대급 택시대란 진단 관리자 2022/07/29 27
2157 웅상택시 체불임금 안주려고 집단해고하고 협동조합에 위장매각 의혹 관리자 2022/07/29 23
2156 택시기사 수입 올려야 승차난 해결된다 관리자 2022/07/29 23
2155 [교통신문] 택시 승차난 해결하려면 실질임금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2 54
2154 부산시, 택시업체 전면휴업 ‘허가’ 엄격해진다 관리자 2022/07/22 48
2153 [매일노동뉴스] 탄력요금제 추진하는 정부에 실근로시간 월급제 요구 관리자 2022/07/22 42
2152 "MBK는 사회적 책임에 관심 없어…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중단해야" 관리자 2022/07/11 48
2151 고령층 기사 대상 자격유지 심사 절차 강화 필요 관리자 2022/07/11 38
2150 “서울시 실수에 5억원 날릴 판” 택시 ‘갓등 광고’ 논란 관리자 2022/07/11 29
2149 “리스제 추진 즉각 중단해야” 성명서 통해 집회·투쟁 등 강경 대응 예고.. 관리자 2022/07/11 52
2148 지옥 같은 택시대란…뉴욕·도쿄는 탄력요금제 도입했다 관리자 2022/07/11 27
2147 택시회사 사장들, 대법원앞 '릴레이 1인시위' 추태 관리자 2022/07/11 34
2146 법인택시 리스제... 떠난 기사들 안돌아온다 관리자 2022/07/11 33
2145 민주택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관리자 2022/07/04 44
2144 (기자회견) 파업 해금강택시 노조, 사측에 성실교섭 촉구 관리자 2022/06/24 54
2143 민주택시 경남 거제 해금강택시 노동자 무기한 파업 관리자 2022/06/08 99
12345678910,,,109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