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7,561,936
오늘방문 : 676
어제방문 : 3343
전체글등록 : 16,239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7/04
ㆍ조회: 45  
민주택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 새거제신문
  • 승인 2022.07.04 16:14

해금강택시기사들의 파업 강도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해금강택시분회(위원장 백세정)는 지난 1일 시청 소통광장에서 “해금강택시 사측의 전액관리제 위반, 임금체불, 장기간 차량운행 중단 등 기본적인 규율을 인지하지 못하는데 대해 성실한 경영과 제도개선을 촉구한다”며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이날 전국 각지에서 지역본부장, 분회위원장, 경남본부산하 분회위원장 및 조합원, 민주노총거제지부 간부 등 총 130명이 모여 해금강택시 분회에 힘을 실었다.

이들은 해금강택시 사측의 과도하고 위법한 사납금제 임금협정 폐기, 실영업시간(손님 탑승시간) 정액급여 산정방식 폐기, 과도한 기준금 설정 후 미달 시 임금삭감 폐지 등 전액관리제 위반에 대한 행정처벌과 거제시 법인택시에 대한 전액관리제 지도점검사를 거제시에 요구했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에도 사측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백세정 해금강택시분회 위원장은 “많은 분들이 함께한 것에 고마움을 표하며 우리가 과도한 것을 요구하는 게 아닌 만큼, 올바른 법 이행과 제도 개선이 되어야 한다”면서 "하루 빨리 해금강사태가 해결되어 시민들의 안전한 발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가 끝나고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장 면담에서도 해금강택시 사측의 노조 탄압, 산별노조 부정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주장하며 엄벌을 요청하는 등 통영지청의 적극 행동을 당부했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대법, '변형 사납금제' 무효 판결 관리자 2022/08/16 4
2161 [경인일보] 과한 사납금·열악한 처우… 'U턴' 망설이는 택시기사들 관리자 2022/08/02 48
2160 8월 LPG가격 리터당 11원 인하 관리자 2022/08/02 27
2159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9 25
2158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역대급 택시대란 진단 관리자 2022/07/29 27
2157 웅상택시 체불임금 안주려고 집단해고하고 협동조합에 위장매각 의혹 관리자 2022/07/29 23
2156 택시기사 수입 올려야 승차난 해결된다 관리자 2022/07/29 23
2155 [교통신문] 택시 승차난 해결하려면 실질임금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2 54
2154 부산시, 택시업체 전면휴업 ‘허가’ 엄격해진다 관리자 2022/07/22 48
2153 [매일노동뉴스] 탄력요금제 추진하는 정부에 실근로시간 월급제 요구 관리자 2022/07/22 43
2152 "MBK는 사회적 책임에 관심 없어…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중단해야" 관리자 2022/07/11 48
2151 고령층 기사 대상 자격유지 심사 절차 강화 필요 관리자 2022/07/11 38
2150 “서울시 실수에 5억원 날릴 판” 택시 ‘갓등 광고’ 논란 관리자 2022/07/11 30
2149 “리스제 추진 즉각 중단해야” 성명서 통해 집회·투쟁 등 강경 대응 예고.. 관리자 2022/07/11 52
2148 지옥 같은 택시대란…뉴욕·도쿄는 탄력요금제 도입했다 관리자 2022/07/11 27
2147 택시회사 사장들, 대법원앞 '릴레이 1인시위' 추태 관리자 2022/07/11 34
2146 법인택시 리스제... 떠난 기사들 안돌아온다 관리자 2022/07/11 33
2145 민주택시 해금강택시분회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 개최 관리자 2022/07/04 45
2144 (기자회견) 파업 해금강택시 노조, 사측에 성실교섭 촉구 관리자 2022/06/24 55
2143 민주택시 경남 거제 해금강택시 노동자 무기한 파업 관리자 2022/06/08 100
12345678910,,,109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