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7,688,082
오늘방문 : 1462
어제방문 : 2091
전체글등록 : 16,269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3

택시뉴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7/29
ㆍ조회: 80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해야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
  •  김덕현 기자 crom@gyotongn.com
  •  승인 2022.07.28
  •  댓글 0

전택노련·민택노조, 공동 보도자료 배포

법인택시 양대 노조가 심야 승차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택시기사 직접 수익 증대 방안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과 민주노총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은 지난 27일 공동 보도자료를 배포해 “승차난의 근본적인 원인은 법인택시 기사가 30% 이상 감소한 것”이라며 “이렇게까지 감소한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장시간의 근로시간과 과도한 기준금 책정 등 열악한 처우 문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탄력요금제의 도입은 근로자들의 수입증대에 하나의 방안일 수 있지만, 우려스러운 부분이 공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승차난 해결을 위해 ▲플랫폼택시 탄력요금제 도입 ▲개인택시 부제 규제 완화 ▲플랫폼택시 목적지 미표시 ▲타다베이직 등 승차공유 플랫폼의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노조는 이중 탄력요금제의 도입과 목적지 미표시를 같이 시행한다면 일정 부분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봤다.

그러나 탄력요금제로 인한 운송수입금 상승분을 어떻게 분배할 것인가에 대한 언급이 없는 점을 우려했다.

노조는 “과거 택시요금이 인상될 때마다 사업주는 기준금을 인상하는 행태를 보여 왔다”며 “이번에도 되풀이된다면 기사들의 이탈이 더욱 가속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탄력요금제로 인한 운송수입금 인상은 반드시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적절하게 분배돼야 한다”며 “인상분이 고스란히 사업주에게 가거나 플랫폼 사업자에게 터무니없는 수익이 배분된다면 이탈한 근로자들의 복귀는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열악한 택시노동자들을 위한 근본적인 처우개선이 없다면, 앞서 언급한 방안들은 시민 원성을 잠시 피하기 위한 눈속임일 뿐”이라며 “오히려 이를 핑계 삼아 커다란 사회적 갈등을 일으켰던 우버나 타다와 같은 업체들을 재진입시키려는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3 해금강 택시 파업...풀리지 않는 노사 갈등 관리자 2022/09/08 41
2172 [연합뉴스TV 이슈+] 서울시, 요금인상 반응, 민주택시 화상연결 관리자 2022/09/08 31
2171 (시사IN) 심야택시대란에서 타다가 언급되는 이유 관리자 2022/09/08 24
2170 민주택시, 준공영제 실시, 요금규제 철폐 요구 관리자 2022/09/08 31
2169 (김성진변호사) 변형 사납금제에 제동 건 대법원 판결 관리자 2022/09/08 43
2168 “카카오T 배차 차별 없었다” 셀프검증 결론에도 의혹 여전 관리자 2022/09/08 22
2167 [세쓸통]서울 택시 평균 결제금액 1만원 육박 관리자 2022/09/05 25
2166 '국토부 vs 자치단체', 택시 요금 누가 올리나 관리자 2022/09/05 23
2165 9월 국내 LPG가격 인하 전망 관리자 2022/08/24 61
2164 웃돈1만원 100%배차, 카카오모빌리티 기업 전용상품 '특혜논란' 관리자 2022/08/19 53
2163 [기고] '택시대란'은 바로 '택시인력대란' 관리자 2022/08/19 42
2162 대법, '변형 사납금제' 무효 판결 관리자 2022/08/16 105
2161 [경인일보] 과한 사납금·열악한 처우… 'U턴' 망설이는 택시기사들 관리자 2022/08/02 96
2160 8월 LPG가격 리터당 11원 인하 관리자 2022/08/02 70
2159 승차난 해법은 택시기사 직접 수입 증대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9 80
2158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역대급 택시대란 진단 관리자 2022/07/29 95
2157 웅상택시 체불임금 안주려고 집단해고하고 협동조합에 위장매각 의혹 관리자 2022/07/29 93
2156 택시기사 수입 올려야 승차난 해결된다 관리자 2022/07/29 57
2155 [교통신문] 택시 승차난 해결하려면 실질임금 보장해야 관리자 2022/07/22 103
2154 부산시, 택시업체 전면휴업 ‘허가’ 엄격해진다 관리자 2022/07/22 100
12345678910,,,109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