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50,454
오늘방문 : 45
어제방문 : 62
전체글등록 : 15,503
오늘글등록 : 4
전체답변글 : 583
댓글및쪽글 : 2379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19
ㆍ조회: 118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사단법인 녹색교통운동 Networks for Green Transport

03969.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2639(성산동) 나루4

Tel.(02)744-4855 Fax.(02)744-4844

홈페이지 http://www.greentransport.org

E-Mail : kngt@greentransport.org

연락처: 공동대표 민만기 (010-2353-6263)

사무처장 송상석 (010-6285-5477)

 

성명서

NEWS RELEASE



 

택시 월급제 시행을 담보할 수 있는 실행법안 입법이 필요하다!

 

지난 37일 택시-카풀 사회적대타협기구는 카풀 서비스 문제로 촉발된 사회적 논란과 장시간의 논의와 토론 끝에 택시 월급제 시행 등을 포함한 합의문을 발표하였다.

금번 합의로 택시 노동자들의 처우 및 택시 서비스 개선을 위한 택시 월급제가 본격 시행되는 것처럼 비추어지고 있지만 구체적인 실행을 뒷받침할 관련 법안과 실질적인 제도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과거 전액관리제의 실패를 그대로 답습할 우려가 있다.

정부는 1997년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으로 택시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전액관리제를 도입하였으나, 처벌 등 법 시행의 근거인 <삽입> ‘전액관리제 시행요령이 법규성을 인정받지 못하는(2004년 대법원 판결) 제도적 한계로 인하여 지금까지 사납금제를 근절하지 못하고 택시 노동자들도 최저임금조차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 현실이다.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한 택시 노동자들은 현행 사납금제를 근절하고, 실제 노동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통해 적절한 택시 근로자의 처우가 보장된다면 승차거부, 난폭운전 등이 사라지고 결국 국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양질의 택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택시 노동자들은 사납금제도의 폐해로 인해 그동안 저임금장시간 노동 등 열악한 처우와 최악의 노동 조건으로 고통을 겪어왔으며, 이는 택시 서비스 저하와 택시 이용자인 시민의 불편으로 이어지는 고질적인 악순환이 반복되어 왔다.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과 불친절 문제는 전 업종 중에서도 최악의 악조건으로 전락했다는 택시 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에서 비롯된 바가 크다는 것이 주지의 사실이다.

따라서, 금번의 사회적 대타협에서 실질적인 택시산업의 이해당사자들이 직접 서명하고 밝힌 바와 같이 처우 개선을 위해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 시행위해서는 이제는 정부와 국회가 반드시 책임지고 이행 할 방안을 찾아야 할 때이다.

오는 315일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소위원회에 실노동시간 월급제 시행사납금 폐지를 골자로 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택시발전법 개정안’ (박홍근 의원이 대표발의)이 상정될 예정이다. 디지털 운행기록계의 장착으로 그동안 월급제 시행의 걸림돌이 되어왔던 택시노동자들의 실 근로시간 파악이 가능해졌다는 변화를 적극 반영한다는 점에서 이번 개정안에 대한 기대는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녹색교통운동은 어렵게 도출된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고 제도 도입 이후로 제대로 시행되지 못하는 전액관리제 및 월급제 시행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에는 이 법안들이 진지하게 검토되어 입법 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 야 의원들을 비롯한 국회의 심기 일전을 촉구한다. 그리고 이를 통하여 열악한 택시 근로자의 처우 개선과 함께 택시 서비스 개선을 통한 국민 편익 증진이 실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2019. 3. 14

 

녹색교통운동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123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140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319
412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63
411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72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191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163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436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191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68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24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118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198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79
401 세명의 택시운전사 분신, 정부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02/12 131
400 티원택시 출시 민주택시 2019/02/12 158
399 0118 사회적대화기구참여 성명서 관리자 2019/01/21 112
398 '사회적 대타협'빙자한 '사회적 대수작' 국토부는 해체하라! 관리자 2019/01/14 138
397 카카오카풀 중단 없이 사회적 대타협은 없다 관리자 2018/12/27 250
396 (보도자료) 12월 20일 끝장투쟁, 10만명 1만대 국회 포위 관리자 2018/12/12 200
395 (성명서) 택시노동자 국회앞 분신 항거 민주택시 2018/12/11 208
394 일간지광고2> 100만 택시가족은 요구한다! 관리자 2018/10/26 231
393 일간지광고1> 100만 택시가족의 절박한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관리자 2018/10/26 245
392 여당대표 카풀허용발언 규탄 성명 관리자 2018/10/24 275
391 카카오 규탄성명서(10.16) 관리자 2018/10/16 243
390 "타다" 규탄 성명서 민주택시 2018/10/08 385
389 카풀 관련 시민과 택시가족들께 드리는 글 관리자 2018/10/01 248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