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31,066
오늘방문 : 292
어제방문 : 470
전체글등록 : 15,36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83
댓글및쪽글 : 2068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4/12
ㆍ조회: 2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국토위 여야 간사 "다음 법안소위 때 처리 예정"
"질질 끌 수 없다…대타협 합의대로 패키지처리"
정부 "택시회사 재정지원? 수입 스스로 늘려야"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 합의에 대한 택시법인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여야가 당초 합의안대로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도 택시법인들의 재정지원 요구를 일축했다.

여야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과 택시운송사업 발전법 개정안을 일괄 처리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국회 국토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통법안심사소위가 다시 열리면 법안을 통과시켜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도 “다음 법안심사소위가 열리면 사회적 대타협 합의대로 법안 통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법안심사소위에선 ‘사회적 대타협 합의’ 관련 법안을 일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위 여야 간사는 조만간 법안소위 개최 일정을 합의할 예정이다. 당초 택시회사들의 반발을 고려해 카풀 허용 시간을 명확히 하는 법안을 우선 처리하고 택시기사 처우나 택시 규제개혁 법안을 후순위로 처리하는 방안이 논의되기도 했으나 여야는 일괄 합의로 뜻을 모았다.

윤 의원은 “사회적 대타협 합의는 패키지로 된 합의”라며 관련 법안을 일괄 통과시키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사회적 합의가 깨지는 모양새가 된다. 야당과 패키지로 연동해 통과시키기로 얘기가 됐다“고 전했다. 박 의원 역시 ”사회적 대타협 합의대로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며 ”질질 끌 수 없다“고 법안 통과 의지를 내비쳤다.

여야는 지난달 27일 소위에서 택시회사들의 반발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 구체적인 입장을 요구하며 법안 통과를 보류했다. 택시법인들이 사회적 대타협 합의 5조의 ‘택시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적극 추진한다’는 조항에 반발하는 것에 대한 대책 마련을 여야 의원들은 주문했다. 여야는 다음 소위에서 국토부 설명을 들은 후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현재 택시법인들은 현재의 소정근로시간이 아닌 실제 택시 운행시간에 근거한 근로시간 산정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처럼 하루에 실제 몇 시간을 일했는지와 무관하게 임금의 기준이 되는 ‘근로시간’은 노사합의로 정하는 ‘소정근로시간’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의 경우 현재 택시 실제 운행시간과 관계없이 하루 5.5시간의 소정근로시간으로 임금이 책정된다.

근로시간 인정은 ‘완전 월급제’ 도입의 가장 중요한 전제가 되는 사안이다. 택시법인들은 실제 택시 운행시간을 근로시간으로 인정할 경우 인건비 부담이 급증할 것이라며 국회 두 차례 반대 의견서를 내기도 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국회에 보낸 공문에서 “현 상황에서 정부 재정지원 없이는 전액관리제 시행이 불가능하다”며 사실상 정부의 재정지원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재정지원을 절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정열 국토부 2차관은 지난달 13일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규제완화, 영업방식 다양화, 새 시장 창출로 소득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며 “택시 회사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스스로 국민 요구에 맞게 개발해 수입을 늘려야지 정부 재정 지원은 발전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저임금은 다른 모든 업종에서도 적용되고 있다. 최저임금 보장을 위해 모든 업종에 정부가 재정지원을 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재정지원을 전제로 월급제를 도입할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한광범 (totoro@edaily.co.kr)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43
[택시월급제 국회논의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 관리자 2019/04/12 70
0325 성명서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7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121
404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26
403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67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56
401 세명의 택시운전사 분신, 정부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02/12 72
400 티원택시 출시 민주택시 2019/02/12 109
399 0118 사회적대화기구참여 성명서 관리자 2019/01/21 73
398 '사회적 대타협'빙자한 '사회적 대수작' 국토부는 해체하라! 관리자 2019/01/14 100
397 카카오카풀 중단 없이 사회적 대타협은 없다 관리자 2018/12/27 158
396 (보도자료) 12월 20일 끝장투쟁, 10만명 1만대 국회 포위 관리자 2018/12/12 170
395 (성명서) 택시노동자 국회앞 분신 항거 민주택시 2018/12/11 171
394 일간지광고2> 100만 택시가족은 요구한다! 관리자 2018/10/26 195
393 일간지광고1> 100만 택시가족의 절박한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관리자 2018/10/26 180
392 여당대표 카풀허용발언 규탄 성명 관리자 2018/10/24 210
391 카카오 규탄성명서(10.16) 관리자 2018/10/16 193
390 "타다" 규탄 성명서 민주택시 2018/10/08 282
389 카풀 관련 시민과 택시가족들께 드리는 글 관리자 2018/10/01 212
388 LPG가격 안정화 촉구 성명서 관리자 2018/08/29 154
387 9월 국회 카풀규제 법안 통과 추진 관리자 2018/08/28 315
386 택시4단체, 카풀대응 비상대책위 구성 관리자 2018/08/28 183
385 누구를 위한 4차산업 혁신성장인가? 관리자 2018/08/01 158
384 렌터카,카쉐어링 철도연계사업 반대한다 관리자 2018/07/27 139
383 최저임금 불복 택시연합회장 규탄한다 민주택시 2018/07/27 179
382 의정부시청은 유류비전가 사납금인상 처벌하라! 관리자 2018/06/04 282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