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57,302
오늘방문 : 281
어제방문 : 284
전체글등록 : 15,570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81
댓글및쪽글 : 2228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06
ㆍ조회: 40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논평] ‘타다’ 기소에 대한 대변인 논평

대변인실 2019.11.05 12:34:41

주목할 것은 플랫폼이 아닌 플랫폼의 그늘이다

타다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대변인 논평

 

디지털 전환으로 총칭하는 산업 흐름의 관건은 신구 이해당사자 갈등 조정과 노동권 보호 등 사회적 논의를 통한 정책과 방향 수립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외면한 채 정부규제 탓만 하며 취약한 노동권과 장시간저임금 노동을 미덕으로 여기는 한국 경영계의 나태하고 무능한 풍조에서는 더욱더 그렇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이 같은 사회적 논의나 방향 수립 없이 첨단기술에 호의적인 사회 분위에 편승해 지난달 28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겠다며 AI 관련 기업들에 마음껏 도전하라고 부추겼다. 앞뒤 맥락 없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떼어주겠다 발표한 셈이다.

정부가 이런 자세니, 플랫폼 사업자 타다는 갈등 조정도 거부한 채 사각지대 노동을 활용해 사업 확장을 거듭하다 검찰에 기소되자 세상은 변화하고 있고 우리는 점점 뒤처지고 있다고 훈계하는 것이다.

보수언론은 플랫폼 사업을 모빌리티 혁명’, ‘미래 먹거리로 칭송하며 이들 ‘AI 기업에 대한 검찰 기소로 한국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경쟁력은 계속 떨어지고 있다고 한탄하지만, 정작 주목해야 할 신산업에서의 노동권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외면하고 있다.

검찰의 타다기소 소식에 당혹감을 느꼈다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당연한 노동권조차 모른 채 장시간 저임금 노동을 해 온 타다노동자들이 느끼는 당혹감은 생각이나 해봤겠는가.

세계 각국은 사업자에 대한 종속성이 타다와는 비교조차 할 수 없이 약한 우버드라이버 등 플랫폼 노동자의 노동자성을 인정하고 노동권 보호에 나서고 있다.

타다드라이버는 의심할 여지 없이 도급을 위장해 불법으로 파견된 노동자다. 이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플랫폼 노동자는 자영업자인지, 특수고용직인지, 간접고용 비정규직인지, 아니면 플랫폼 사업자의 정규직인지 모를 불분명한 고용형태 속에서 최소한의 권리보호 장치 없이 장시간 저임금 노동으로 내몰리고 있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법의 사각지대로 파고드는 혁신기업그늘에 있는 노동자에 대한 권리 보호에 나서야 한다. 고대 노예 노동과 근대 무한경쟁을 뒤섞은 ‘4차산업혁명위의 기괴한 권고문처럼 사회적 논의나 책임 없는 신기술 도입을 혁신으로 포장해서 기업 하고 싶은 돈벌이 마음껏 하라고 부추길 일이 아니다.



201911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443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12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40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45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144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182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109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213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239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184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544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232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100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51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155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228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101
401 세명의 택시운전사 분신, 정부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02/12 161
400 티원택시 출시 민주택시 2019/02/12 188
399 0118 사회적대화기구참여 성명서 관리자 2019/01/21 140
398 '사회적 대타협'빙자한 '사회적 대수작' 국토부는 해체하라! 관리자 2019/01/14 163
397 카카오카풀 중단 없이 사회적 대타협은 없다 관리자 2018/12/27 330
396 (보도자료) 12월 20일 끝장투쟁, 10만명 1만대 국회 포위 관리자 2018/12/12 228
395 (성명서) 택시노동자 국회앞 분신 항거 민주택시 2018/12/11 255
394 일간지광고2> 100만 택시가족은 요구한다! 관리자 2018/10/26 295
393 일간지광고1> 100만 택시가족의 절박한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관리자 2018/10/26 279
392 여당대표 카풀허용발언 규탄 성명 관리자 2018/10/24 320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