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1,039,796
오늘방문 : 275
어제방문 : 675
전체글등록 : 16,050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1
댓글및쪽글 : 1740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10
ㆍ조회: 323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누가 감히 혁신을 말하는가?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겸허히 수용하고 불법영업 즉각 중단하라!!

 

지난 126일 렌터카의 불법영업을 금지하고 여객운송플랫폼사업을 제도화하는 법률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하였다.

 

불법 유사택시영업을 몰아내야 한다며 분신이라는 극단적 선택으로 처절하게 산화하신 최우기, 임정남, 안성노, 3분 열사의 외침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불법 택시영업을 보란 듯이 지속해 온 타다는 공유경제·4차산업혁명으로 포장하고 혁신을 가장한 속칭 나라시”, “콜뛰기영업에 지나지 않음을 우리 택시가족은 지적해 왔다.

 

이에 우리 택시업계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타다등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영업의 중단과 엄중 처벌을 요구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법률안의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난 3월 어렵게 합의한 사회적 대타협의 정신과 더 이상 사회적 갈등이 계속되어서는 곤란하다는 판단 하에 대승적 차원에서 동 법안을 수용하기에 이르렀다.

 

동 법안은 공포 후 16개월이라는 시간동안 시행이 유보되어 있다. 따라서 타다는 법률 공포 이후 1년 동안 현재의 영업을 유지할 수 있으며, 16개월 후에는 여객운송플랫폼사업자로써 합법적인 영업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그러나 타다측은 여러 언론을 통해 법률안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아가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법률안이 부당하다며 언론플레이를 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이는 타다측이 현재와 같이 아무런 규제도 없이, “타다운전자에 대한 사용자로써의 책임도지지 않은 채 계속해서 편법적인 영업을 계속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내는 것이다.

 

택시 대당 1억원에 육박하는 면허비용은 차치하고라도, 요금은 물론 운전자의 자격, 자동차의 종류, 자동차의 사용기간, 심지어 영업의 휴무까지 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사업의 전반에 걸쳐 사소한 것까지 각종 규제 속에 통제되는 택시산업에 반하여 면허비용 없이 일체의 규제와 통제도 거부하고 자신들 마음대로 사업을 하겠다는 것이 자칭 혁신기업” “타다의 행태인 것이다. 법치국가에서 무소불위 행태를 보이며 한마디로 날로 먹겠다는 것으로 우리 택시가족은 할 말을 잃었다.

 

또한 자신들의 불법영업으로 기소되어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의 법안통과가 미칠 영향을 차단하고자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국회의 법안심의 결과를 부정하고 자신들의 행위만이 합법이라 주장하는 모습은 그동안 자신들이 주장해온 바와 같이 공정한 경쟁을 하려 하는 자의 모습은 아님이 분명하다.

 

우리 100만 택시가족은 지난 3월의 사회적 대타협의 정신과 이번 국회에서의 법안 심의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것과 불법 택시영업을 즉각 중단하고 진행 중인 재판에 성실히 임할 것을 타다측에 강력히 촉구한다. 또한 그동안 시장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사회적 문제를 야기한 것에 대한 처절한 반성과 함께 그동안 누려온 특혜를 내려놓고 법률의 테두리 내에서 진정한 공정경쟁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국회는 택시가족의 희생으로 어렵게 상임위를 통과한 법률안을 본회의에서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며, 만일 타다측의 억지주장으로 법률안 통과가 무산될 경우 우리 택시가족은 지난 3월의 사회적 대타협을 무효화하고 100만 택시가족의 총궐기로 그 책임을 물을 것을 엄중 경고한다.

 


 

2019. 12. 9.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보도자료)카카오 중개콜 유료화 대책 국토교통부 건의 관리자 2021/04/16 213
성명서>카카오 독점적 지위 악용행위 중단하라! 관리자 2021/03/16 257
택시리스제 야합을 당장 폐기하라!! 관리자 2020/10/27 436
전액관리제 철저시행 촉구 성명서(1.22) 관리자 2020/01/22 1119
433 4차 재난지원금 차별없이 동일금액 지급하라!! 관리자 2021/03/18 264
432 (0106 성명서) 택시노동자도 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하라!! 관리자 2021/01/06 286
431 2차 재난지원금 지급결정을 환영한다 관리자 2020/09/23 280
430 재난지원금 제외한 정부여당을 규탄한다 관리자 2020/09/11 290
429 2차재난지원금 택시노동자도 포함시켜라<성명서> 관리자 2020/09/08 358
428 택시총량제 사회적 합의사항 이행하라!! 관리자 2020/09/02 466
427 수소전기차 빙자한 택시부제 폐지 음모 철회하라!! 관리자 2020/07/21 444
426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관리자 2020/04/03 502
425 택시와 플랫폼 상생법안 국회 법사위 통과!! 관리자 2020/03/05 516
424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관리자 2020/02/27 344
423 집회잠정연기성명서 민주택시 2020/02/24 335
422 2.25. '타다'척결 택시총궐기대회 관리자 2020/02/21 370
421 '타다' 법원판결 관련 택시단체 공동성명서 관리자 2020/02/19 299
420 (기자회견문)대법 판결과 사납금 폐지법 철저히 집행하라 관리자 2019/12/17 680
419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관리자 2019/12/13 311
418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323
417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338
416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319
415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508
414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520
413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396
412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591
411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636
12345678910,,,17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