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74,683
오늘방문 : 44
어제방문 : 62
전체글등록 : 15,751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7
댓글및쪽글 : 3139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13
첨부#1 1212_셩명서_국토부기여금축소규탄.hwp (32KB) (Down:241)
ㆍ조회: 94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성 명 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경기도 광명시 범안로 1002 대광프라자 13/ tel : 02-2210-8500

서울 성동구 마장로 305 동광빌딩 2/ tel : 02-2299-3200

서울 강남구 역삼로1755 전국개인택시회관 2/ tel : 02-557-7351

서울 강남구 선릉로 531 전국택시연합회관 5/ tel : 02-555-1635




국토부는 선심성 정책 중단하고 법 취지 준수하라!



택시 총량 범위내에서 플랫폼운송사업 정책 추진하라!



국토교통부는 1212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국토부와 모빌리티 업계 간 간담회에서 박홍근의원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법제화된 이후 중소 스타트업에 대해서 플랫폼 운송사업에 기반되는 기여금을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법안 통과가 목전인 가운데 간담회 등을 통해 논의를 끝낸 기여금 문제를 국토부가 손바닥 뒤집듯 정책을 뒤바꿔버린 것이다.


국토부는 선심성 정책 중단하고 법 취지를 준수하라!


우리 택시업계는 표변해버린 국토부의 정책에 당혹감을 감출 수가 없다. 박홍근 의원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제안 이유를 살펴보면 플랫폼이 제도권 내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면서 이에 상응하는 사회적 책임을 부담하는 체계의 구축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국토부가 시행령을 통해 기여금을 면제하겠다는 것은 이러한 법 제정의 취지를 무시하고 입맛대로 골라 플랫폼 업체를 편들겠다는 처사이다.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며 포장했지만 기여금을 면제하거나 대폭 감면한 결과는 중소 스타트업이 기여금이라는 형태의 사회적 책임을 면제하게 되는 것으로 사회적 책임을 부담하는 체계를 무너뜨리게 된다. 기여금은 기존택시 면허권 매입, 택시 종사자 복지 등에 활용될 자원이고, 체계가 무너져 감소하게 된 기여금은 고스란히 택시업계가 감당해야 될 몫이 된다. 국토부는 충동적인 선심성 정책을 중단하고 법 취지를 먼저 준수하여야 할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택시 총량의 범위 내에서 정책을 추진하라!


1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토교통부 김경욱 제2차관의 발언에 따르면 택시 총량을 감안해서 정부가 플랫폼 운송사업의 총량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현재의원은 이를 명확히 하기위해 총량 범위 내에서 하는 것이냐 되물었고 김경욱 제2차관은 그렇다고 대답하였다. 엄격한 면허제도에도 불구하고 택시는 심각한 공급과잉으로 경영위기에 봉착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에 따라 택시 감차사업이 추진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모빌리티 육성, 국민편익 등 모호한 개념과 장밋빛 명분을 내세우며 이번처럼 기여금 면제라는 특례로 무분별하게 플랫폼운송사업을 허가해 택시 총량 체계를 무너뜨리지 않을지 우려가 크다. 특히 기여금을 활용해 택시 총량을 줄이고 택시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국토부의 정책 기조와 기여금 면제는 그 방향이 너무나 달라 택시업계와 약속을 가벼이 여기는 것 같아 허탈감이 크다. 우리 택시업계는 김경욱 제2차관의 택시 총량의 범위내에서 플랫폼운송사업 총량을 제시하겠다,”는 발언을 손바닥 뒤집듯 번복하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국토부가 이러한 방침을 따를 것인지 지켜볼 것이다. 만약 국토부가 이를 번복한다면 30만 택시종사자들은 결코 이를 좌시하지 않고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여 반드시 책임을 지게 만들 것이다!


2019. 12. 12.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전액관리제 철저시행 촉구 성명서(1.22) 관리자 2020/01/22 452
(기자회견문)대법 판결과 사납금 폐지법 철저히 집행하라 관리자 2019/12/17 415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770
425 수소전기차 빙자한 택시부제 폐지 음모 철회하라!! 관리자 2020/07/21 115
424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관리자 2020/04/03 164
423 택시와 플랫폼 상생법안 국회 법사위 통과!! 관리자 2020/03/05 102
422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관리자 2020/02/27 59
421 집회잠정연기성명서 민주택시 2020/02/24 98
420 2.25. '타다'척결 택시총궐기대회 관리자 2020/02/21 65
419 '타다' 법원판결 관련 택시단체 공동성명서 관리자 2020/02/19 73
418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관리자 2019/12/13 94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58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123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110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234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289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177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293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325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216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688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334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157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94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217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302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142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