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74,203
오늘방문 : 23
어제방문 : 88
전체글등록 : 15,749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7
댓글및쪽글 : 3126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2/27
ㆍ조회: 56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성명서]

 

불법 콜택시에 면죄부를 준 사법부를 규탄한다 !

국회는 직무유기 중단하고 , 타다 관련 여객자동차법 즉각 개정하라 !

 

지난 19 , 서울중앙지법이 타다 경영진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 타다 서비스가 초단기 승합차 임대차 계약 이라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이하 여객자동차법 )이 정한 유상여객운송사업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

타다 서비스 이용자 중 누가 그것을 초단기 렌터카라고 생각한단 말인가 . 새로운 호출형 택시라고 여기고 이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 이런 유사택시 서비스에 대한 고객 평가와 불법 여부는 전혀 관련 없는 문제다 .

 

판결문 내용을 보면 , 법원이 자회사인 VCNC 의 타다 (TADA) 서비스와 모회사인 쏘카 (Socar)의 서비스를 구분하지 못하고 내린 판결이 아닌지 의심스럽다 .

타다 서비스 차량은 쏘카 소유의 렌터카이지만 완전히 다른 서비스다 . 쏘카는 쏘카존이라는 렌터카 사업자가 보유해야 하는 영업소에서 차량을 대기시키지만 , 타다의 대기장소는 쏘카존이 아니라 길거리다 . 길거리는 렌터카 사업자가 보유할 수 있는 영업소가 아니다 .

 

초단기 승합차 임대차 계약의 핵심적 근거인 ‘10 분 단위 시간 예약호출 이란 개념도 현실과는 다르다 . 고객들은 타다를 실시간 호출로 서비스를 이용하며 , 오로지 출발지와 목적지만 정할 뿐 시간 단위로 예약하지도 않는다 .

거기다가 검찰이 여객자동차법의 알선 관련 조항 위반으로 본 타다 드라이버에 대한 지휘 ·감독의 실질에 대해 불법파견 판단도 사라졌다 .

이런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이번 무죄 판결은 불법 콜택시인 타다를 혁신적인 초단기 승합차 렌터카 사업이라고 우기는 쏘카와 VCNC 의 궤변에 완전히 현혹된 꼴이다 .

 

최근 과잉사용되는 혁신 은 불법 콜택시에 면죄부를 주는 것과 아무 인연이 없다 . 산업의 질서를 세우는 입법을 차일피일 늦추는 것도 전형적인 적폐 국회의 구태 일 뿐이다 .

작년 국회 국토교통위에서 여야 합의로 통과된 여객자동차법 개정안이 법제사법위원회가 상원 노릇을 하며 상정조차 하지 않고 시간만 보내고 있다 . 더 이상의 사회적 혼란과 분쟁을 종식하기 위해 2 월 안에 입법 조치를 완료하길 촉구한다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디지털 경제가 파생하는 다양한 플랫폼 노동자들의 대표 조직으로 제대로 된 혁신과 그것을 가장한 구태를 구분하며 , 새로운 영역의 산업 및 노동시장 질서를 수립하는데 모든 노력과 책임을 다하겠다.

 

2020 2 24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전액관리제 철저시행 촉구 성명서(1.22) 관리자 2020/01/22 446
(기자회견문)대법 판결과 사납금 폐지법 철저히 집행하라 관리자 2019/12/17 412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764
425 수소전기차 빙자한 택시부제 폐지 음모 철회하라!! 관리자 2020/07/21 89
424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관리자 2020/04/03 157
423 택시와 플랫폼 상생법안 국회 법사위 통과!! 관리자 2020/03/05 101
422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관리자 2020/02/27 56
421 집회잠정연기성명서 민주택시 2020/02/24 97
420 2.25. '타다'척결 택시총궐기대회 관리자 2020/02/21 64
419 '타다' 법원판결 관련 택시단체 공동성명서 관리자 2020/02/19 73
418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관리자 2019/12/13 93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57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122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107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231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284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175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291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319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212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684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331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155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90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209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300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137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