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872,190
오늘방문 : 46
어제방문 : 56
전체글등록 : 15,733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595
댓글및쪽글 : 3095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4/03
첨부#1 0403_개인택시양수자격_완화_규탄성명서.hwp (2,883KB) (Down:39)
ㆍ조회: 121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14303 경기도 광명시 범안로 1002 대광프라자 13/(02)2210-8500 /전송(02)2210-8580

󰂕04756 서울시 성동구 마장동 771-7 동광빌딩 2/(02)2299-3200 /전송(02)2281-2100

 

성 명 서

 

무사고 운전경력 5년이상으로 개인택시 양수자격완화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철회하라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331일 보도자료를 통하여 플랫폼택시 관련법안 국무회의 통과를 밝히면서 개인택시진입기회를 확대한다는 명분하에 사업용차량 운전경력 없이도 개인택시 면허 양수자격 취득 가능 (관련조항 : 안 제19, 21, 35조 등)’ 하도록 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령 (국토교통부령 제711, 202043일 공포, 202111일 시행)을 공포한 것에 대해서 택시제도개선 정책을 역행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기존 : 여객자동차운송사업용 자동차 또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용 자동차, 건설기계대여업용 건설기계 5년 이상 무사고 운전경력, 또는 다른 사람에게 고용되어 자가용자동차, 자가용 화물자동차, 자가용 건설기계 10년 이상 무사고 운전경력( 관할관청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경우 2분의 1의 범위에서 완화 적용, 실제 택시의 경우 3년 무사고운전으로 양수자격 획득)

개선 : 5년간 무사고 운전경력+교통안전교육 이수 (교통안전공단시행)

 

국토부가 공포한 여객법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해 법인택시양대연맹(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강신표,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구수영)은 지난 1912월 국토부의 입법예고에 대해서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며 지속적으로 반대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당시 제기한 여객법시행규칙 개정안의 문제점은 개인택시 노령화 등 문제발생 원인에 대한 오인(주원인 면허가격이 비싸고 신규면허가 나오지 않은점 등) 면허가격 상승 등 부작용 발생 개인택시제도의 도입 취지에 위배 (승객에 대한 양질의 서비스제공과 무사고 사업용자동차운전자에 대한 보상) 택시서비스 저하 및 교통안전 저해 (숙련도, 전문성이 없어 사고위험높이고 서비스저하 발생 등 개인택시의 기능 저하 법인택시현장의 기사부족 심화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였고 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국토부는 택시단체와 제대로된 회의한번 진행하지 않고 입법예고에 대한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개정안을 공포함으로서 현재 현장에서 개인택시면허발급을 기대하거나 3년 근무를 통하여 개인택시양수를 희망하며 묵묵히 일하고 있는 13만 법인택시 노동자들의 희망을 저버리는 것으로 현장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것이다

 

이에 택시양대연맹에서는 국토부가 공포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개정령에 대해서 전면적인 철회하고 현행과 같이 개인택시 양수자격을 사업용자동차무사고 운전경격으로 환원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차후 택시양대연맹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하여 현재 추진중인 개혁정책의 방향에 맞는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이렇듯 승객인 시민의 입장에 서서 시민서비스와 안전강화를 이루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개인택시면허 양수자격을 완하함으로서 사고위험을 높이고 택시기능을 저하시키는 등의 문제를 야기시키고 현재 플랫폼택시 도입, 각종 서비스확대 등 기존 택시의 고질적인 병폐를 해결하고자 하는 제도개선정책을 역행하는 여객법 시행규칙 개정령에 대해서 우리 전국의 13만 택시노동자는 정부와 국회의 택시제도 개혁의지가 일부 이익집단에 의해 무너졌음을 단정하고 이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불행한 사태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을 경고한다.

 

아울러 우리 전국의 13만 택시노동자는 개인택시양도양수 기준완화가 철회되고 새로운 대안의 마련을 위하여 양대연맹 연대를 통한 대규모집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끝까지 투쟁해나갈 것을 밝힌다.

 

첨부 :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국토교통부령 제711,20.4.3)

 

2020. 4. 3.

 

 

한국노총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 민주노총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전액관리제 철저시행 촉구 성명서(1.22) 관리자 2020/01/22 411
(기자회견문)대법 판결과 사납금 폐지법 철저히 집행하라 관리자 2019/12/17 390
[호소문] 민주택시와 함께 최저임금 쟁취하자 관리자 2019/05/29 725
424 개인택시 양수자격 완화 여객법시행규칙 철회하라! 관리자 2020/04/03 121
423 택시와 플랫폼 상생법안 국회 법사위 통과!! 관리자 2020/03/05 77
422 '타다'판결 규탄 서비스연맹 성명서 관리자 2020/02/27 47
421 집회잠정연기성명서 민주택시 2020/02/24 94
420 2.25. '타다'척결 택시총궐기대회 관리자 2020/02/21 56
419 '타다' 법원판결 관련 택시단체 공동성명서 관리자 2020/02/19 71
418 국토부 플랫폼택시 기여금 축소 규탄 성명서(4개단체) 관리자 2019/12/13 87
417 타다는 국회 법안심의 결과 수용하고 불법영업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10 52
416 [타다 기소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주목할 것은 플랫폼의 그늘이다 관리자 2019/11/06 120
415 타다 규탄 성명 > 1만대 확대계획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9/10/14 104
414 "타타 등 렌터가 이용한 유사택시영업 즉각 처벌하라" 관리자 2019/08/08 229
413 0717 국토부 택시제도개편방안 논평 관리자 2019/07/17 278
412 0709 성명서> 자유한국당 반드시 심판하겠다. 관리자 2019/07/11 170
411 논평> 택시월급제 관련 법안 교통소위 통과 아쉽지만 환영 관리자 2019/07/10 284
410 0524 민주택시 보도자료 관리자 2019/05/29 311
409 민주택시 특보 "택시법안 일괄통과 시켜라" 관리자 2019/04/23 208
408 성명서 "대법원 판결 환영" 관리자 2019/04/18 671
407 [택시월급제 민주노총 입장] 사용자 탐욕인가, 국민적 합의인가, 국회는 선.. 관리자 2019/04/12 326
406 여야, 택시·카풀법안 일괄처리 방침…택시회사 반발 '정면돌파' 관리자 2019/04/12 152
405 사회적 합의 뒤집는 연합회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9/03/26 187
404 (녹색교통) 택시월급제를 담보할 입법이 필요하다! 관리자 2019/03/19 204
403 (민택+전택 공동성명서) 월급제 법안 통과 촉구 민주택시 2019/03/15 295
402 0307 택시 카풀 사회적 합의문 관리자 2019/03/08 132
401 세명의 택시운전사 분신, 정부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02/12 213
12345678910,,,16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771-7번지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