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SITE

전체방문 : 1,321,381
오늘방문 : 26
어제방문 : 51
전체글등록 : 16,384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592
댓글및쪽글 : 1745

보도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0/11
ㆍ조회: 247  
[성명] 끝내 일어나지 못하고 먼 길 떠난 동지 앞에 민주노총의 이름으로 해성운수, 서울시, 고용노동부에 응당한 책임을 지우겠습니다

[성명] 끝내 일어나지 못하고 먼 길 떠난 동지 앞에 민주노총의 이름으로

해성운수, 서울시, 고용노동부에 응당한 책임을 지우겠습니다.

 

팍팍한 삶이지만 큰 명절 추석을 맞이해 많은 이들이 설레는 마음 가득했을 926. ‘택시현장 완전월급제 정착’, ‘불법갑질 사업주 처벌’, ‘체불임금 지급을 요구하며 스스로 몸에 불을 댕긴 고 방영환 동지가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2021년 택시노동자들의 긴 투쟁의 결실로 시행된 완전월급제가 해성운수 사측에 의해 기준금제로 변질되어 고된 노동의 대가가 부정되는 현실에 대한 저항이 문제인가? 대법원의 판결로 해고의 불법을 지적받은 부당한 근로계약 불이익 변경을 강요한 사측에 대한 저항이 문제인가? 복직 후 사측이 강요한 사납금제 서명에 불응하자 주 40시간을 노동해도 100만 원을 임금이라고 던진 사측에 항의한 것이 문제인가? 227일간 진행한 1인시위 등에 빈번하게 폭행과 폭언을 자행하는 사측에 대한 항의가 문제인가?

 

고 방영훈 동지의 정당한 요구가 사측에 의해 묵살, 탄압을 받는 동안 이에 대한 관리책임이 있는 고용노동부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 사측의 임금갈취에 대한 고발에도 근로감독조차 진행하지 않은 고용노동부. 소정근로시간을 축소해 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가 최저임금법 위반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있음에도 이에 대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고용노동부. 사용자의 불법과 무법에 대한 감시와 처벌은 오간데 없고 오로지 노동자에게만 날선 채찍을 휘두르는 고용노동부는 이 죽음앞에 뭐라 변명하겠는가?

 

법인택시의 만연한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21년부터 택시월급제를 시행하고 있는 서울시는 대체 관내 택시자본의 불법행위에 대해 무엇을 하고 있었나? 불법과 부당함에 내몰린 택시노동자가 몸에 불을 댕겨 변형된 사납금제 시행을 고발하고 시정을 요구하며 급기야 죽음으로 증언하는 동안 도대체 서울시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

 

해성운수, 고용노동부, 서울시가 고 방영환 동지를 죽음으로 내몬 당사자다. 노동자를 쥐어짜 얻은 불법, 부당한 이익을 누린 해성운수. 그 불법, 부당함에 대해 관대하고 눈감은 고용노동부와 서울시가 이 억울한 죽음의 주범이다.

 

민주노총은 고 방영환 동지가 간절하게 호소하고 염원한 유지를 무겁게 받아 안는다. 택시노동자의 생존과 존엄을 위한 택시월급제의 완전한 실현과 정당한 요구에 폭언, 폭력 등 불법을 저지른 해성운수, 불법에 눈감은 고용노동부와 서울시의 사과와 처벌을 전 조합원의 요구로 받아 안고 이를 쟁취하기 위해 고민하고 투쟁할 것이다.

민주노총은 다시는 시리고 아픈 노동자가 자신의 목숨을 걸고 죽음으로 항거하는 비열하고 비정한 착취의 체제를 바꾸기 위한 저항과 투쟁에 나선다.

방영환 동지. 동지의 절규는 남은 이들에게 맡기시고 먼 길 편히 가소서.

 

202310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69 구수영 위원장 대회사(제27년차 2024년 정기대의원대회) 관리자 2024/03/04 165
468 카카오의 조속한 후속조치 이행 촉구 성명서 관리자 2024/03/04 140
467 창영운수 대량해고 강릉공동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문 관리자 2023/10/19 233
466 택시기사죽음, 택시현장 무법천지, 불법폭력 뿌리뽑겠다던 대통령은 어디있.. 관리자 2023/10/19 231
465 [성명] 끝내 일어나지 못하고 먼 길 떠난 동지 앞에 민주노총의 이름으로 해.. 관리자 2023/10/11 247
464 강릉시장 규탄 기자회견문 관리자 2023/06/15 369
463 국토부 부제해제는 예견된 정책실패 관리자 2023/05/26 209
462 (녹색교통) 택시 목적지 미표시는 승객 편의를 위한 최소한의 요구 관리자 2023/05/10 182
461 (호소문) 택시운전자 폭행에 대한 엄격한 양형 기준 적용 촉구 관리자 2023/03/10 278
460 광주택시단체 공동성명서 "택시기본요금 4,800원으로 인상하라" 관리자 2023/02/10 257
459 졸속행정 택시부제해제 철회하라!! 관리자 2022/11/29 370
458 10/18 기자회견문 카카오T 불통사태와 정부의 심야택시승차난 완화대책에 대.. 관리자 2022/10/19 271
457 카카오 먹통사태 규탄 성명서 관리자 2022/10/18 293
456 1006 민주택시 경남도청 기자회견 관리자 2022/10/07 339
455 성명서> 국민 안전 위협하는 택시 부제해제 철회! 관리자 2022/09/29 348
454 탄력요금제 도입하고 요금현실화하라! 관리자 2022/08/23 309
453 국토부 승차난 해법 문제있다 관리자 2022/07/29 343
452 긴급논평>국토부장관 택시대란 대책발언 관련 관리자 2022/07/20 316
451 [공동성명] 최임위는 윤정부의 최저임금개악 하청업체가 아니다! 관리자 2022/06/20 308
450 해금강택시 분회 6.7 총파업 성명서 관리자 2022/06/08 422
449 택시4개단체가 체결한 정책협약서 관리자 2022/02/17 622
448 차별없이 방역지원금을 지급하라!! 관리자 2022/01/27 439
447 시흥시는 재연기업 처벌하라!! 해결하라!! 관리자 2021/11/29 629
446 성명서>카카오 상생안 거부한다! 관리자 2021/11/10 412
445 민주택시신문 1+2면 관리자 2021/11/01 524
444 민주택시신문 3+4면 관리자 2021/11/01 463
443 성명서>택시가족 분열 조장 카카오 경고 관리자 2021/09/24 543
12345678910,,,18

Copylight by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All rights reserved.
(우)04756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로 305 동광빌딩 2층 / TEL:(02)2299-3200, FAX:(02)2281-2100